검색

KSL 파이널, 7주간 경쟁 마무리 짓는 우승의 주인공은?

‘Sharp’ 조기석, ‘Soulkey’ 김민철, 스타크래프트 첫 우승에 도전

정규민 기자 l 기사입력 2018-12-10

본문듣기

가 -가 +

▲ 오는 12월 15일 광운대학교 동해문화예술관에서 ‘Sharp’ 조기석 선수와 ‘Soulkey’ 김민철 선수의 KSL 결승전이 치러진다.     ©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실시간 전략 게임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e스포츠 대회 코리아 스타크래프트 리그(Korea StarCraft League, 이하 KSL)’의 결승전 대진이 확정됐다.

 

10일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KSL 2018 두 번째 시즌 결승에 ‘Sharp’ 조기석 선수와 ‘Soulkey’ 김민철 선수가 진출했다오는 1215일 광운대학교 동해문화예술관에서 펼쳐질 결승전을 통해 첫 우승의 영광을 거머쥐는 선수가 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기석 선수는 지난 6일 열린 KSL 4강전 1경기에서 KSLvsASL 이벤트 매치 우승자인 ‘Rain’ 정윤종 선수를 4:3의 세트 스코어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김민철 선수는 다음 날 4강전 2경기에서 지난 시즌 우승자인 ‘Last’ 김성현 선수와 만나 김성현 선수의 공격을 막아내며 4:0이라는 세트 스코어로 초대 챔피언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결승전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과연 두 선수 중 누가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며 새로운 챔피언이 될 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두 선수 모두 생애 첫 스타크래프트 정규 메이저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는 점에서 이번 결승은 조기석 선수와 김민철 선수 모두에게 물러설 수 없는 명승부를 펼쳐야 하는 자리다.

 

KSL2018 두 번째 시즌은 지난 9월 초대 시즌의 성공적인 마무리에 이은 짧은 휴식 기간 이후 바로 시작됐다. 이번 시즌 ‘Last’ 김성현과 ‘Rain’ 정윤종 등 돌아온 강자들은 물론 ‘Larva’ 임홍구 선수 등 여러 선수의 KSL 첫 출전이 이뤄졌다. 두 번째 KSL은 치열한 라이벌 혹은 신흥 강자들 간의 명경기들이 펼쳐졌으며 이제 KSL 챔피언 타이틀을 위한 두 선수의 마지막 경기만 남아있는 상태다.

 

KSL 결승전은 오는 1215일 오후 4시 서울시 노원구에 위치한 광운대학교 동해문화예술관에서 진행된다. 결승전 입장권은 KSL 프리젠팅 스폰서인 케이스타그룹의 티켓몰 케이스타 홈페이지와 티켓링크를 통해 만원에 판매된다. 결승전을 직접 관람하러 오는 팬들은 추첨을 통해 게이밍 기어 브랜드 HyperX에서 마련한 마우스, 키보드, 헤드셋 등을 선물로 받을 수 있다.

 

이에 더해 이번 결승전 입장권을 소지한 모든 팬들에게 지난 블리즈컨 2017 입장권 및 가상입장권 구매자들에게 선물로 주어졌던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블리즈컨 2017 콘솔 스킨이 결승전 경기가 끝난 후 현장에서 선물로 주어질 예정이다.

 

KSL의 모든 경기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공식 트위치 채널에서 한국어와 영어로 생중계되며 KSL 대진표, 조별 일정, 지난 경기 결과 등 KSL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penfree@hanmail.net

 

정규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