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나뿐인 내편’ 친부 정체 안 유이, 판도라 상자 열었다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10

본문듣기

가 -가 +



'하나뿐인 내편' 유이가 판도라 상자를 열고야 말았다.

 

눈 앞에서 사고로 아버지를 잃고, 평생 믿고 의지한 가족이 진짜 가족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럼에도 주저 앉지 않고 일어선 여자 주인공. 그런 그녀에게 또 다시 가혹한 시련이 찾아왔다. 시청자는 눈물 마를 날 없는 그녀가 안타깝고 안쓰러워 함께 슬퍼진다. 바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연출 홍석구) 속 유이(김도란 역) 이야기다.

 

김도란은 ‘하나뿐인 내편’ 휘몰아치는 운명 중심에 선 인물이다. 하지만 그녀는 주어진 운명에 굴하지 않고 꿋꿋하게 극복해왔다. 힘겨웠지만 일도 찾았고, 사랑하는 왕대륙(이장우 분)과 결혼도 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12월 9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 51~52회에서 그녀에게 또 다른 시련이 찾아왔다. 그녀의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릴 수도 있을 만큼 슬픈 시련이 닥쳐온 것이다.

 

이날 김도란은 병원에 입원한 친구 할머니를 찾았다. 그 할머니는 김도란 친부가 강수일(최수종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인물. 할머니는 결국 김도란에게 친부가 살아있음을, 친부가 김도란의 결혼식에도 왔다는 것을 알렸다. 김도란은 곧장 웨딩 앨범을 들고 할머니를 찾았고, 그녀로부터 강수일이 자신의 친부라는 말을 듣고 말았다.

 

충격에 휩싸인 김도란은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 이에 강수일의 방에서 칫솔을 가져와 유전자 검사까지 했다. 그 결과 김도란은 강수일이 자신의 친아버지라는 것을 두 눈으로 확인하고 말았다. 강수일은 살인죄 전과를 가지고 있다. 이유가 무엇이든 김도란 인생에 판도라 상자가 열린 것이다.

 

차마 직접적으로 물어볼 수 없었던 김도란은 강수일에게 에둘러 딸의 이야기를 꺼냈다. “딸은 지금 어디 있어요? 왜 같이 안 살아요?”, “아빠 생각이 나서요”라며 자신의 마음을 애써 누르는 김도란의 모습이 시청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원망보다는 왜 강수일이 아버지라고 밝히지 못한 것인지부터 생각하는 김도란의 착한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시청자들이 주인공 김도란의 감정에 몰입할수록 ‘하나뿐인 내편’의 몰입도도 높아진다. 그만큼 김도란을 그려낼 배우 유이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뜻이다. 유이는 점진적으로 감정을 고조시키며 휘몰아치는 운명 속 김도란의 슬픔과 아픔 등을 담아내고 있다. 착하고 꿋꿋해서 응원해주고 싶은, 눈물 마를 날 없지만 그래서 더 마음 가는 김도란을 자신만의 노력과 연기로 만들고 있는 것이다.

 

어느덧 시청자는 유이가 흘리는 눈물 한 방울에 함께 눈물 떨구고 있다. ‘김도란 친부 정체’라는 판도라 상자가 열리며 극이 큰 전환점을 맞은 가운데 앞으로 김도란이 어떤 운명에 처할지, 유이는 이 휘몰아치는 김도란의 운명과 감정을 어떻게 그려갈지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캡처>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