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희연 “한유총 정치권 ‘쪼개기 후원’ 등 실태조사하겠다”

‘집단 불법행위·이덕선 이사장 직무대행 적정성’ 확인

가 -가 +

문병곤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 6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한유총에 대한 전면 실태조사를 실시해 위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단호한 조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서울시교육청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각종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실태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6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한유총에 대한 전면 실태조사를 실시해 위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단호한 조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시 교육청은 크게 두 가지 방향으로 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다. 첫째, 한유총의 폐원 협박과 서울지회에 대한 폭행 논란, 정치권을 상대로 한 불법 쪼개기 후원 등 불법행위. 그리고 이덕선 한유총 비상대책위원장의 이사장 직무대행 자격의 적정성 여부이다.

 

조 교육감은 "한유총의 불법행위 논란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왜 가만히 있느냐는 질책성 요구가 많았다"며 "대화를 통해 합리적으로 문제를 풀고 싶었지만 비정상적이고 불법적인 행동이 계속돼 더 이상 굽힐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설명했다.

 

penfree@hanmail.net

문병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