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집 살림’ 이계인, 브라이언의 전원생활 ‘호랑이 사부’ 등극! 제대로 임자 만났다!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05

본문듣기

가 -가 +



‘한집 살림’ 이계인이 브라이언의 ‘호랑이 사부’로 등극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 5일(수) 방송되는 TV CHOSUN ‘한집 살림’(연출 정희섭)에서는 브라이언-이계인의 첫 합가가 시작된다. 특히 ‘깔끔남’ 브라이언이 ‘야생남’ 이계인 집에 입성해 험난한(?) ‘한집 살림’을 예고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 가운데 이계인은 전원생활에 대한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브라이언의 단꿈을 단번에 부숴버리는 ‘호랑이 사부’로 변신한다. 합가 첫 날부터 브라이언에게 고난도 ‘닭똥밭 갈이’를 맡긴 것. 브라이언의 손에 삽을 꼭 쥐어 주고는 “이거 안 하면 밥 안 준다”고 엄포를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계인은 닭똥밭에 떨어진 닭 털까지 태우라고 브라이언에게 주문했다. 이어 당황하는 브라이언에도 아랑곳 않고 “브라이언 잘한다! 잘한다! 너 체질이다!”라며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주는 고강도 트레이닝으로 폭소를 터뜨렸다. 더욱이 이계인은 “탁! 툭!”이라는 추임새 두 마디로 모든 감나무의 감을 따내는 놀라운 전원생활 노하우를 브라이언에게만 살짝 전수해 배꼽을 쥐게 했다.

 

이처럼 대망의 합가 첫 날부터 브라이언을 ‘닭똥밭 개미지옥’에 빠뜨린 ‘호랑이 사부’ 이계인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또한 ‘실전 전원생활’ 교습서로 떠오른 이계인표 트레이닝이 어떻게 이뤄질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TV CHOSUN ‘한집 살림’은 연예계 스타들이 부모·형제 및 선후배, 절친 사이의 ‘두 집 살림’을 청산하고 ‘한집 살림’하는 과정을 담은 ‘신개념 합가 리얼리티’. 오늘 5일(수) 밤 11시에 7회가 방송된다.

 

<사진- TV CHOSUN ‘한집 살림’ 제공>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