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베 '여친 인증 대란'…경찰, 압수수색까지 가나?

여친·전 여친 관련 불법촬영 사진 올리는 ‘여친 인증 대란’

문병곤 기자 l 기사입력 2018-11-20

본문듣기

가 -가 +

 

▲ 지난 19일 일간 베스트 사이트에 올라온 여자친구 인증 사진. <사진출처=일간베스트 사이트>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 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이 자신의 여자 친구나 전 여자 친구를 촬영한 사진을 올리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이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한다.

 

지난 18일부터 일베 사이트에는 ‘여친 인증’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속옷만 입은 채 잠들어 있는 여성을 배경으로 일베 회원임을 의미하는 손 모양을 취한 것들도 있어 불법 촬영 사진이라고 의심할 수 있는 사진들도 있다. 

 

이에 경찰은 이 같은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 언론은 경찰이 일베 사이트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까지 신청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편, 현재 일베 사이트에는 ‘여친 인증’ 게시글은 대부분 삭제가 된 상태다. 대신 회원들 간에 경찰의 단속을 비웃듯이 “경찰들아 인증한다”는 제목의 가짜 인증 글이나 “경찰 수사 피하는 법”도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penfree@hanmail.net

문병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