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시교육청 “학교 성폭력, 시민과 함께 조사할 것”

‘학교 성평등 전담팀' 꾸려 예방·사후처리 맡긴다

문병곤 기자 l 기사입력 2018-11-16

본문듣기

가 -가 +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출처=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앞으로 서울 내의 학교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안들은 ‘시민조사관’과 함께 조사받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스쿨미투와 관련 전담팀 또한 새로 꾸릴 예정이다.

 

지난 9일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스쿨미투’ 대책에 따르면 20명으로 구성된 ‘성 인권 시민조사관’은 학교에서 일어난 성폭력 사안 조사에 참여한다. 조사가 끝난 이후에도 3개월간 ‘후속관찰’을 진행하며 학교가 지적사항을 잘 시행하고 있는지와 2차 가해 발생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한다.  

 

뿐만 아니라 교육청 조직개편 시 '학교 성평등 전담팀'을 꾸려 예방부터 사후처리까지 맡길 예정이다.

 

이 밖에도 서울시교육청은 조사과정에서 학생의 이름이 밝혀지는 데 생기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 무기명 설문조사를 시행하고, 교육청의 징계요구를 학교 측이 이행하지 않을 경우 특별교부금 등 재정지원이나 각종 사업에서 배제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penfree@hanmail.net

 

 

문병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