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병준 文 대통령에 “노동개혁 여야정 라운드테이블 만들자”

“민주노총 무소불위 권력 휘둘러, 지금이 개혁기회”

문혜현 기자 l 기사입력 2018-11-16

본문듣기

가 -가 +

▲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노동개혁'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상문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민주노총’을 직접 거론하며 대화를 요구했다. 그는 “노동개혁을 여야정 라운드테이블을 만들 것을 문재인 대통령께 간곡하게 제안한다”고 말했다.

 

16일 김 비대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노총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청년의 일자리를 빼앗고, 만들 수 있는 일자리도 못 만들게 하고, 시급한 산업 구조조정까지 방해하는 지금이 바로 노동개혁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노총이 청와대 앞에 침낭을 깔고, 국회 앞에 텐트를 쳐도 비싼 ‘촛불 청구서’를 받아들고 있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이들의 눈치만 살피고 있으니 경찰과 검찰인들 어찌 감히 용기 있게 나설 수 있겠느냐”며 “민주노총과 단호히 결별하고 국민과 함께 개혁을 이루겠다는 대통령의 용기 있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어 “이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기업들은 문을 닫거나 해외로 탈출할 것이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또한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지금 여야정이 테이블에 둘러 앉아 지혜를 모으는 모습만으로도 우리 기업들과 노동계, 더 나아가 글로벌 사회에 주는 시그널이 분명해진다”고 말했다. 

 

또한 김 비대위원장은 “적어도 노동개혁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저도, 한국당도 어떠한 정치적 의도를 품지 않고 있다”며 “오로지 올바른 국정을 위해 협력할 의지를 갖고 있으며, 더불어민주당보다도 오히려 더 강력한 우군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penfree@hanmail.net

문혜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