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뇌수막염이란?

진민호 l 기사입력 2018-10-25

본문듣기

가 -가 +

 

뇌수막염이란... 뇌와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뇌수막에 염증이 생기는 증세다. 뇌수막염은 주로 고열과 극심한 두통, 목이 뻣뻣해지고, 속이 울렁거리면서 구토를 하는 증상 등이 나타난다.

 

뇌수막염은 발생 원인에 따라 바이러스성과 세균성으로 나뉜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바이러스가 뇌척수액으로 침투해 염증을 일으킨 것으로, 전체 뇌수막염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대부분 7∼10일이면 완전히 회복된다.

 

하지만 문제는 전체 뇌수막염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세균성 뇌수막염에 있다. 폐렴구균,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수막구균, 대장균 등 세균이 염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받지 않으면 급속히 악화돼 사망할 수도 있다. 실제로 치사율이 10∼15%나 되고, 생존자 중 15%는 다양한 신경학적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뇌수막염 증상이 나타날 때 즉시 병원에 가서 뇌척수액 검사 등을 받아야 하는 것도 바이러스성과 세균성을 감별하기 위해서다. 다행히 세균성 뇌수막염은 국가 필수 예방접종을 통해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뇌수막염은 어릴수록 면역력이 약한 데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에서 단체생활을 하기 때문에 전염되기 쉽다. 실제로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침과 가래, 콧물, 대변 등을 통해 전염된다. 하지만 20대와 30대에서도 매해 각각 10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한다. 과로와 스트레스에 여름철 무더위가 겹치면서 면역력이 약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뇌수막염 예방을 위해선 손과 발을 자주 씻고 귀가 후 양치질을 하는 등 개인위생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 등에서 개인위생 교육을 강화하고 공용물품이나 실내를 자주 청소해 줘야 한다. 음식은 완전히 익혀 먹는 게 좋다.

 

화순소방서 능주119안전센터 소방장 김형필

진민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