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열차고장 원인50% 부품문제, 1590개 부품확보 못해”

대형사고 방지 위한 부품재고 확보 노력 절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8-10-24

본문듣기

가 -가 +

▲ 열차 사고 <사진출처=Pixabay> 

 

대만 여객열차 탈선사고가 전 세계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열차 역시 고장건수가 증가하고 있고, 그 주된 원인이 부품고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헌승 의원은  “9월 현재 핵심부품과 고장빈발부품 등의 부품 약 1,590여개가 모자란 상황이다”고 지적하며, “열차사고는 대형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만큼 부품 재고 확보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이헌승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국토교통위 이헌승 의원(부산진구을/자유한국당)이 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작년까지 발생된 열차고장 건수가 99건에서 118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18년 8월 현재 열차 고장건수 384건 중 부품고장 212건

 

또한 2015년부터 올 8월까지 발생한 열차 고장 원인 384건 중 부품요인으로 인한 고장이 212건으로 55.2%나 차지했다. 이 중 KTX에서 발생한 부품원인 고장은 81건으로 전체 KTX 고장건수의 60%나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품관리는 여전히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현재 코레일은 핵심부품과 고장빈발부품을 구분하여 관리하고 있으나 9월 현재 KTX의 핵심부품 2종, 일반열차 5종 등 총 7종의 부품이 적정재고 갯수를 채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대표적으로 고속철도 핵심부품인 차축용 베어링은 930개를 보유해야 하나, 287개 밖에 보유하지 않아 재고율이 30.9%에 불과하고, 디젤기관차의 차량간 연결 장치는 재고율이 17.6%밖에 되지 않는 상태이다.

 

고장빈발부품 역시 고속차량 부품 3종, 디젤기관차 7종, 전동차량 부품 2종 등 12종의 부품 재고가 적정재고보다 모자란 상황이며, 이 중 고속차량 동력전달장치의 경우 재고율이 12.5%밖에 안되고, 디젤기관차의 냉각팬도 4.3%, 전기차단장치는 1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9월 현재 핵심부품 7종, 고장빈발부품 12종 등 총 1,590개 부품 모자라


이에 대하여 이헌승 의원은 “안전불감증에 사로잡혀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 9월 현재 핵심부품과 고장빈발부품 등의 부품 약 1,590여개가 모자란 상황이다”고 지적하며, “열차사고는 대형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만큼 부품 재고 확보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김충열 정치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