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풍절정기, 자신의 체력에 맞춰 안전 산행 하세요!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18-10-24

본문듣기

가 -가 +

순천소방서는 가을 단풍이 절정에 이르면서 산행할 때 실족이나 추락 등 안전사고 발생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올해 단풍 절정기는 1017일 오대산을 시작으로 단풍이 조금씩 내려와 1025일 월악산과 119일 내장산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통계에 따르면 연간(평균) 발생하는 등산사고는 총 7,120건이며, 특히 10월에는 단풍을 즐기러 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등산사고도 평소(월평균 593) 보다 1.6배 많은 937건 발생하였다.

 

 

사고의 대부분은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면서 발생하는 실족과 추락이 2,577(36%)로 가장 많았고, 길을 잃고 헤매는 조난 1,364(19%), 안전수칙 불이행 1,174(17%), 개인질환 사고도 848(12%) 발생하였다.

 

산림구분별로는 야산이 3,661(52%) 가장 많았고, 국립공원 2,075(29%)이며 군립공원(359, 5%), 도립공원(306, 4%) 순이다.

 

상대적으로 등산로 정비가 잘 되어있는 국립공원 등 관리된 곳보다는 야산에서 발생하는 사고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안전한 가을 산행을 위해서는 산행 전 준비를 철저히 하고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킨다.

 

산행은 가벼운 몸 풀기로 시작해서, 옆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의 속도로 움직여 하산할 때까지 적당한 체력을 유지하도록 한다.

 

등산로는 지정된 곳으로 다니고, 경사로를 오르거나 내려올 때는 떨어진 낙엽 등으로 미끄러우니 넘어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또한 계절이 바뀌면서 일교차가 벌어지고 낮 시간이 점점 짧아지고 있어,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해서 해가 지기 한 두 시간 전에 마친다. 특히, 갑작스러운 추위에 대비한 여벌의 옷을 꼭 가져간다.

 

아울러, 동반 산행이 아닌 혼자서 산에 갈 때는 가족이나 주변에 반드시 행선지를 알리고, 여분의 휴대전화 배터리도 챙겨간다.

 

소방서 관계자는 자신의 체력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산행은 사고로 이어지기 쉬우니 주의하고, 산행 중이라도 몸에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하산 할 것을 요청하였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