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양군, 민·관 협력을 통한 인구감소대책 논의

2018년 인구감소대책 종합보고회

강희중 기자 l 기사입력 2018-10-24

본문듣기

가 -가 +

    민·관 협력을 통한 인구감소대책 논의
[주간현대] 청양군은 저출산·고령 인구감소추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지난 23일 김돈곤 군수 주재로 비상대책추진위원회로 구성된 정책자문위원, 이장협의회장, 기관사회단체장 등 각계각층의 군민과 함께 ‘2018년 인구감소대책 종합보고회’를 가졌다.

이 날 보고회에서는 ,현정부의 인구정책 방향을 토대로 우리군 인구실태 점검 ,인구정책 7대전략 추진현황 보고 ,부서별 인구정책 추진현황 및 저출산 고령 대응시책 보고 ,군민의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자유토론 시간을 가졌다.

특히,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에 전면적으로 대응하고 올해 인구 3만 3천명 유지를 목표로 내고장 주소갖기 운동 및 전입지원시책 등 단기적인 인구증가 대책으로는 군의 인구감소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인식하에 귀농·귀촌 지원,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 창출·보육·복지 등 중장기적인 인구증가 대책을 논의했다.

김돈곤 청양군수는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전국적인 추세이지만 지방자치단체에서 어떻게 대응하냐에 따라 미래는 달라질 것이다”며 “청양군은 타 지자체보다 고령화가 심각하고 주변 신도시로 젊은 층 인구 유출이 심각하지만, 오늘과 같은 시간을 통해 주민들에게서 답을 찾을 것이며 민관협력을 통하여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곽영길 충남도립대 학생지원처장은 “내년부터 충남도립대가 3년제로 전환됨에 따라 지역 발전 동력의 가장 큰 축인 인재가 졸업 후에도 다른 지역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군과 대학 간 긴밀한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며, “군에서도 대학과의 상생협력방안을 마련해 달라. 대학은 청양 필요로 하는 인력 양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양군은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인구정책팀이 신설했고 인구정책 T/F팀 운영으로 부서 간 협업을 추진하며 민관협력 종합보고회를 실시하는 등 인구정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희중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