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속초시, 구제역·AI 특별방역대책 운영

철새도래지 예찰 및 소독 강화 등

강원재 기자 l 기사입력 2018-10-24

본문듣기

가 -가 +

    철새도래지 방역
[주간현대] 속초시가 철새도래기를 앞두고 최근 전국 각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잇따라 검출됨에 따라, 사전차단 방역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이달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상황실 운영 등 선제적 방역대책을 추진하여 가축전염병 발생·유입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신속한 상황전파를 위해 동물위생시험소 북부지소,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등 가축방역 유관기관 및 군부대, 경찰서, 소방서, 축협·농협과의 기관별 비상연락망을 유지하고 유사시 방역 동원체계를 확립해 갈 계획이다.

시는 구제역에 대하여는 10월초 백신 일제접종을 마쳤으며, AI에 대하여는 취약농가 일제검사 및 예찰을 강화 할 뿐만 아니라, 영랑호와 청초호를 비롯한 소하천에 대하여 기존 주2회 실시하던 소독을 매일 실시하는 등 예찰 및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또한, 상시 방역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축산농가 교육 홍보와 소규모 농가의 AI 정밀검사 및 전 가금사육농가의 예찰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속초시 관계자는 “철새가 유입되는 시기인 만큼 농가에서는 외부인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의심증상이 발견 될 시 즉시 방역기관에 신고해 주는 등 AI 차단 방역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원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