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태풍 콩레이 피해 영덕군 이재민 돕기 나서

청주시 지역자율방재단 인력 40명 및 쌀 200포대 지원

가 -가 +

서인성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청주시 지역자율방재단 인력 40명 및 쌀 200포대 지원
[주간현대] 청주시가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가장 큰 수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의 피해복구 지원에 나섰다.

청주시는 12일 영덕군을 방문해 쌀 200포대를 지원하는 등 이재민 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청주시지역자율방재단 40여명이 먼저 영덕군을 찾아가 침수 피해를 입은 가구의 물에 젖은 가재도구와 가전제품을 들어내고 흙탕물로 얼룩진 방을 청소하는 등 최선을 다해 복구활동을 펼쳤다.

영덕군은 태풍 콩레이로 약 311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1명이 사망하고 이재민 2200명이 발생했으며, 특히 태풍의 직격탄을 맞은 강구시장은 2m까지 물에 잠겨 많은 상인들이 피해를 입어 지원의 손길이 필요한 상태이다.

청주시는 지난해 7월 16일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해 전국 각지로부터 인적·물적 지원을 받아 신속한 피해 복구가 이루어져 도움의 필요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절실히 느끼고 있다.

이에 이번 태풍 콩레이로 많은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에 이재민 위로 등 신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구호물품을 지원하게 됐다.

청주시 관계자는 “재난은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피해가 발생하면 작은 도움의 손길이 모여 큰 힘이 된다”며 “영덕군 수해 복구가 신속히 이루어져 빠른 시일 내에 주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인성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