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화 석릉 주변서 강화 천도 전후 고분 다수 확인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 현장 설명회 개최

가 -가 +

이상호 기자
기사입력 2018-08-07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 중 10호 고분
[주간현대]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사적 제 369호 강화 석릉의 주변 고분군에 대한 첫 발굴조사를 마치고 오는 8일 오후 2시부터 현장에서 그 성과를 공개한다.

지난 5월부터 강화 지역에 밀집된 주요 고분 6기를 대상으로 시행한 이번 학술 발굴조사는 석릉 주변에 묻힌 피장자들의 신분 조사와 인근에 있는 석릉과의 관계를 밝혀내기 위한 것이다. 참고로,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은 진강산 동쪽 능선 남사면에 있는 5개 능선에 고분 118기가 군집을 이루며 분포한다.

이번 조사에서 주목할 사항은 다양한 양식의 고려 시대 고분을 확인한 점이다. 강화 천도 이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돌덧널무덤 1기와 천도 이후의 널무덤 2기, 판돌을 이용한 돌덧널무덤 1기와 돌덧널무덤 2기가 확인됐다.

특히, 강화 천도 이전에 쌓은 10호 돌덧널무덤에서는 11∼12세기 양식으로 추정되는 도기병, 작은 유병, 청자발 등의 유물들이 나와 주목된다.

천도 이후 시기로 추정되는 돌덧널무덤 내부는 도굴로 인해 완전히 훼손되었으나 무덤방 입구 쪽에서 지도원보, 희령원보 등 중국 송나라의 화폐인 북송전 5점이 출토됐다.

이번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 발굴조사의 가장 큰 성과는 강화 천도 이전 시기부터 강화 천도 이후까지 다양한 고려 시대 묘제가 강화도에 존재하고 있었음을 확인한 것이다.

이번에 확보한 석릉 주변 고분군에 관한 기초자료를 토대로 앞으로 강도 시기 이전의 고려 고분문화를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내년에 재개하는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 2차 발굴조사를 포함하여 고려 시대 분묘에 관한 연구를 꾸준히 이어갈 계획이며,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강화 지역의 고려 분묘 문화를 체계적으로 복원해나갈 것이다.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