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허익범 특검 긴급 브리핑 “침통한 심정”

성혜미 기자 l 기사입력 2018-07-23

본문듣기

가 -가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김상문 기자>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사건을 수사하는 특별검사팀이 노회찬 정의당 의원 사망과 관련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침통한 마음을 전했다.

 

허익범 특별검사는 23일 오전 1130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으셨고 또 우리나라 의정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한 분이 오늘 (사망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면서 예기치 않은 비보에 침통한 마음이 앞선다고 말했다.

 

허 특검은 “(노 의원에 대해)개인적으로는 정치인으로서 존경해온 분이셨고 먼 거리기에서 그분의 행적을 바라보고 있었다면서 늘 웃음을 띄시면서 유머도 많았고 달변이셨던 그 분에 대해 이런 비보를 들으니 그립고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의원님께 명복을 가슴 깊이 빌고 유가족들에게 개인적으로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이런 위로가)적당할지는 모르겠지만 유가족에게 드리는 인사라고 생각하고 받아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40분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현관 쪽에서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했다.

 

경찰은 해당 아파트 17~18층 계단에서 노 의원 외투를 발견했고 외투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 정의당 명함,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발견했다.

 

유서에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인 것으로 전해진다.

 

penfree@hanmail.net

 

성혜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