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신갑 서울대 교수, 재심의에도 정직 3개월 처분

성혜미 기자 l 기사입력 2018-05-21

본문듣기

가 -가 +

 

▲ 서울대학교 징계위원회가 성희롱 의혹을 받고 있는 한신갑 교수에 대한 재심의에서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 문혜현 기자

 

서울대학교 징계위원회가 성희롱 의혹을 받고 있는 한신갑 교수에 대한 재심의에서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서울대 관계자는 21징계위원회 재심의에서 격론 끝에 사회학과 한 교수에 대해 다시 정직 3개월 처분 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징계위는 지난 1일 한 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으나 징계 수위가 미흡하다고 판단한 성낙인 총장의 요청에 재심의로 이어졌다.

 

한 교수는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 폭언, 집청소, 차량 운전 등 사적 지시를 내린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대학원생 인건비를 뺏어 사적 용도로 사용하는 등 1500만원을 횡령한 의혹으로 교육부 감사를 받은 바 있다.

 

서울대 관계자는 성 총장은 징계위의 이번 결정이 우리 사회의 보편적 인권의식에 못 미친다고 생각해 수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추후 이와 관련해 취할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penfree@hanmail.net

성혜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