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MB, DJ노벨상 취소 공작 의혹’, “박정희 중앙정보부와 다르지 않다”

가 -가 +

한동인 기자
기사입력 2017-10-10

▲이명박 정권의 국정원의 행태에 대해 진상규명 요구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이다.    ©주간현대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최근 드러난 이명박 정권 국정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모의‘에 대한 진상규명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10일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BBS 불교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MB의 국정원은 박정희 군사정권의 중앙정보부와 다를게 없었다”며 “대한민국 최고 정보기관인 국정원이 정치에 개입해 국민여론을 왜곡하려고한 중대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문제는 정치보복의 문제가 아니고 법률을 위반한 국정원에 대해 법이 정한 시효와 절차에 따라서 검증해야 하는 문제다”며 “모의의 정황이 들어난 만큼 이명박 정권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러한 모의 정황에 대해 “당시는 2009년 5월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3개월 후 8월 김대중 대통령의 서거로 두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인 추모열기가 고양되고 있는 시점이었고, 반면에 이명박 정권은 광우병 사태, 남북관계 악화 등 민심이 악화되는 상황이었다”며 “이러한 추모 열기에 대응하려는 시도로 그런 모의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또한 최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의 이유 중 하나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화해 협력, 평화를 증진시켰다는 것인데 당시 이명박 정권과 보수진영은 이러한 햇볕정책의 기조가 노벨 평화상 수상을 통해 국제적으로 공인된 것에 대해 정치적으로 민감하게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역시 이에 대해 “우리 역사에서 노벨 평화상을 최초로 그것도 유일한 노벨상을 받은 것인데, 이것을 취소해 주라는 공작까지 한 MB정부는 민족과 역사 앞에서 참으로 부끄러운 정권이고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노벨 평화상 수상 당시에도 오슬로 현지에 일부 단체가 반대 성명 및 집회를 했는데, 당시 노벨상 선정위원장은 ‘지금까지 여러 차례 로비를 받았지만 모두 다 수상을 해 달라는 로비였지, 수상을 하지 말아 달라는 로비는 처음 봤다’고 했다”며 “MB 국정원 공작은 민족 반역자들의 발상”이라고 말했다.

 

bbhan@hyundae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