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심화…경영환경 ‘위태’

임수진 기자 l 기사입력 2016-05-25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임수진 기자]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경영환경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발간한 ‘2016 중소기업 위상지표’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354만2350개로 2009년 대비 15.5% 증가했으며 전체 사업체의 99.9%다.

 

2009년 이후 중소기업의 규모(사업체수, 종사자수)와 생산액 및 부가가치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2009년 중소기업 사업체수는 47만5866개(15.5%) 늘어난 반면, 대기업 사업체수는 207개(7.1%) 증가했다.

 

중소기업 고용 증가인원은 227만7000명(19.4%)으로 5년간 고용 증가분의 88.8%를 기여한 반면, 대기업 고용인원은 17.5% 증가한 28만8000명으로 고용 증가에 11.2% 기여했다.

 

중소기업 임금 수준의 경우 대기업 대비 2009년 61.4%에서 2015년 60.6%으로 낮아졌고 제조업에서는 2009년 57.6%에서 2015년 54.1%로 줄었다.

 

수익성 지표인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비율)에서도 중소기업은 2014년 294.36%로 대기업(509.30%)에 비해 200%포인트 이상 낮았다.

 

부채비율(총부채/자기자본) 또한 대기업은 2009년 100.83%에서 2014년 73.41%로 좋아진 반면 중소기업은 2009년 148.13%보다 악화된 158.46%를 기록했다.

 

전체 수출에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9년 21.1%에서 지난해 2.8%포인트 감소한 18.3%에 그쳐 2011년 이후 계속 18%대에 머물고 있다.

 

소한섭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 고용 비중이 늘고 있는데 대기업과의 격차가 여전히 지속된다는 것은 그만큼 양극화가 심해짐을 의미한다”며 “양극화 해소와 지속성장을 위해서는 시장의 공정성 회복과 금융, 인력 등 자원의 합리적 배분을 통해 성장과 분배가 조화를 이루는 바른 시장경제 구조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jjin23@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