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경식, 리우 치바오 선전부장 환담

임수진 기자 l 기사입력 2016-05-24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임수진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지난 22일 오전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리우 치바오 중국 중앙선전부 부장과 회동을 가졌다. 

 

▲ 지난 22일 손경식 CJ 회장(오른쪽)이 류치바오 중국 공산당 선전부장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CJ>    

 

한국 정부의 초청으로 지난 20일 방한한 리우 치바오 부장 일행은 한국 문화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과 창작 시스템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한국의 대표 문화기업 CJ 그룹을 방문했다.

 

환담에 앞서 리우 치바오 부장 일행은 CJ그룹 경영진과 만나 CJ가 전개하고 있는 중국사업 현황에 대해 소개받고, CJ E&M 센터 내에 위치한 문화창조융합센터를 견학했다.

 

또 CJ E&M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중국에서 상영된 영화 ‘명량’의 4DX 버전과 중국 인기 영화인 ‘모진’을 3D 효과를 겸한 다면영상시스템 스크린X로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리우 치바오 부장은 “CJ그룹은 문화사업에서 큰 강점을 가진 기업으로 체계적인 시스템뿐 아니라 공동제작, 중국의 우수한 문화콘텐츠 소개 등 문화 교류에 앞장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FTA 체결로 양국의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문화산업 발전을 위한 활발한 투자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손경식 회장은 “CJ는 중국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 방송·영화·공연 등 양질의 문화콘텐츠를 개발해 중국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으로 동반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손 회장을 비롯해 CJ대한통운 박근태 대표, CJ E&M 김성수 대표, CJ CGV 서정 대표, CJ오쇼핑 허민회 대표 등 주요 경영진이, 중국 측에서는 중앙선전부장 외에도 치우 궈홍 주한중국대사, 궈 에저우 중앙대외연락부부장, 궈 웨이민 국무원신문사부주임 등 정부 인사들이 참석했다.

 

jjin23@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