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매출 1조 시대 ‘42호점 오픈’

임수진 기자 l 기사입력 2016-05-24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임수진 기자] 롯데마트가 오는 26일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42호점인 바탐(Batam)점을 오픈한다.

 

롯데마트 바탐점    

 

2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바탐점은 싱가포르에 인접한 인도네시아 휴양지인 바탐섬에 위치하며 단층 구조에 영업면적은 4433 제곱미터(㎡, 약 1341평) 규모로 도매 매장으로 운영된다.

 

인도네시아의 경우 영토가 넓고 1만7000개 이상의 섬들로 이루어져 각 지역마다 유통 채널의 발전 양상에 차이가 있다.

 

자카르타 등의 대도시에서는 일반 소매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하는 하이퍼마켓, 기업형 슈퍼 등이 활성화 되어 있으나 대도시를 제외한 기타 지역에선 현대적인 쇼핑시설은 도매 매장 형태가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도매 매장에서는 호텔, 리조트, 카페, 소규모 소매업 등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이 대부분 대량으로 물건을 구매하지만 매장 인근에 거주하는 일반 소매 고객도 이용을 할 수 있다.

 

롯데마트가 이번에 점포를 여는 바탐 지역은 관광 산업 중심의 섬 도시로 인도네시아의 자유무역지대로 선정돼 다른 지방보다 상대적으로 소득 수준이 높고 물가, 세금 혜택에 따른 인근 국가의 원정 쇼핑객들이 많은 편이다.

 

롯데마트는 신규 주거지역의 추가 개발도 예정돼 있어 향후 성장성이 더욱 기대되는 지역이기 때문에 도매 매장으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2008년 네덜란드계 대형마트인 마크로(Makro) 19개점을 인수하며 한국 유통업체 및 롯데그룹 계열사 최초로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했다.

 

진출 7년 만인 지난해 인도네시아 운영 점포수 40개를 돌파했으며 현재 도매 매장 25개, 소매 매장 14개, 슈퍼 2개점 등 총 41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롯데마트는 올해 말까지 4개의 점포를 추가 오픈해 연내 46개 점포를 운영할 계획이다.

 

윤주경 롯데마트 인도네시아사업본부장은 “롯데마트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활발한 사업 활동 외에도 장학 활동, 정수공급 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며 민간 외교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 인도네시아의 매출은 2011년 8810억원에서 지난해 1조150억으로 15% 이상 늘어났으며 올해 1분기 매출 또한 2560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460억보다 6.6% 늘어났다.

 

jjin23@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임수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