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코건설, 브라질 현지법인 수사

김길태 기자 l 기사입력 2016-05-17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김길태 기자] 브라질 검찰과 경찰이 최근 포스코건설 현지 법인을 상대로 압수수색 등 수사에 착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포스코그룹에 대한 국내 검찰의 재수사 여부가 주목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9월 포스코건설 현지법인은 브라질에서 추진 중인 7조원대 CSP 제철소 공사 프로젝트 관련, 현지 수사당국으로부터 탈세, 횡령, 외화 밀반출 등의 혐의로 대대적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건설 브라질 현지법인이 공사대금을 빼돌리고 직원 임금을 환치기 수법으로 지급하면서 세금을 탈루, 수백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게 브라질 수사당국의 시각.

    

최근 <뉴스타파>는 이와 관련 브라질 검찰이 포스코건설 및 관련 기업에 대한 1차 압수수색에 이어 지난 2월25일 2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더불어 CSP 제철소 공사에 밀접하게 연관된 총괄소장 손모씨와 김모씨, 전 재무담당 임원 김모씨 등 8명이 출국금지 받았다고도 보도했다.

    

해당 보도가 사실일 경우 재계 일각에선 지난해 국내 수사와 브라질 수사 방향이 상당 부분 겹치는 것으로 분석됨에 따라 이번 브라질 현지 수사결과 비자금의 또 다른 조성처와 유통경로, 해외 페이퍼컴퍼니 등 ‘비자금 저수지’로 이어지는 흔적을 찾아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검찰은 포스코건설이 유사한 수법으로 베트남 현지법인을 통해 100 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인 바 있기 때문인데, 당시 검찰은 비자금조성 등 상당부분 의혹이 사실이라는 것을 밝혀냈지만 비자금의 최종사용처를 밝히지 못해 수사 종착지로 볼 수 있는 정치권 실세와 유착 의혹까지는 규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와 관련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브라질 현지에서 수사중인 것은 사실”이라며 “하청에서 제외된 협력업체의 불순한 제보로 인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알려진 바와 같이 탈세, 횡령, 외화 밀반출 등은 사실 무근”이라고 잘라 말했다.

    

kgt0404@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김길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