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보] 안산 ‘토막살인’ 용의자 검거, 압송 중

김길태 기자 l 기사입력 2016-05-05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김길태 기자] 안산시 대부도 토막시신 유기사건의 용의자가 붙잡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일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는 오후 1시47분쯤 인천 연수구 피해자 최모(40)씨의 주거지에서 용의자 조모(30)씨를 긴급 체포해 수사본부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선감도 불도방조제 인근 배수로에서 하반신 시신이 관광객에 의해 발견됐고, 3일 발견된 상반신 시신과 함께 조사를 벌인 결과 시신이 담긴 마대자루와 같은 재질인 점을 발견했고 상·하반신이 동일인의 것으로 추정, 수사에 속도를 높였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하반신 시신 부검 당시 신체가 날카로운 흉기에 의해 절단됐으며, 시신의 얼굴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식별이 불가능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진다.

경찰은 조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한 뒤 이날 오후 6시쯤 공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다.

김길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