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청주공항 활주로 ‘김여사?’…민간 차량 진입 ‘아찔’

공군 헌병 출입 통제 허점, 청주공항 경비요원에 제지

한동인 기자 l 기사입력 2016-05-04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활주로에 민간 차량이 쉽게 진입하면서 접근 통제의 허점 및 안전관리에 대해 전면적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일 17전투비행단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저녁 9시께 지역 기관장 만찬에 참석한 여성 민간인(57세)이 승용차를 몰아 공항 활주로에 진입해 항공운행이 차질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청주공항은 공군공항으로 청주국제공항과 공군 17전투비행단이 함께 사용하고 있다. 청주공항은 여객청사와 주기장 운영을 맡고 있어 활주로 관리는 전적으로 공군이 담당하고 있다.

 

기관장 만찬에 참석했던 여성은 행사가 끝나기 전에 자리에서 먼저 일어났다. 그 후 승용차를 몰고 귀가하려 했지만 공군부대 내에서는 내비게이션이 작동되지 않은 탓에 방향을 잃고 헤매다 활주로로 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7전투비행단에서 활주로로 진입하는 도로에는 헌병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지만 이 여성의 차량을 제지하지는 않았다.

 

이날 오후 9시15분께 공항 활주로 쪽으로 들어선 여성은 약 10분간 차를 몰다 타이어가 펑크 나는 바람에 겨우 멈춰 섰다. 이 여성은 청주공항 쪽 경비요원에 발견돼 제지를 당하고 차량이 활주로 밖으로 옮겨졌다.

 

이 사건으로 이날 오후 9시15분 부터 9시40분까지 25분가량 항공기 4편의 운항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았다.

 

9시20분 도착 예정이던 이스타항공 704편이 관제탑으로부터 공항 주변 상공에서 대기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20여분간 청주공항을 맴돌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본부는 당일 행사와 민간인의 활주로 진입과 관련해 진상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한편 청주국제공항은 <주간현대>와의 통화에서 “활주로 관리는 전적으로 공군 측에서 관리하고 있다”며 “여객청사와 주기장 운영을 맡고 있는데 경비요원이 구역침범한 것을 보고 제지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17전투비행단과의 연락을 시도 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한동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