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송혜교 측 “열애설은 넘어가도, 스폰서 루머는 절대 못 참아”

조미진 기자 l 기사입력 2016-03-21

본문듣기

가 -가 +

▲ 송중기 송혜교 열애설 공식입장 <사진=KBS '태양의 후예' 공식홈페이지 캡처>     ©주간현대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송혜교 측이 두 가지 루머가 사실무근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특히 정치인 스폰서 루머를 배포한 이들에게는 강력한 법적 대응까지 시사했다.

    

21일 송혜교의 소속사 UAA코리아는 “서울중앙지검 형사 7부는 2013년 7월5일 송혜교 스폰서 루머를 퍼트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한)로 고소된 네티즌 24명을 약식기소했다.”면서 “당시 검찰은 ‘송혜교 정치인 스폰서 루머’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송혜교와 모 기업 회장은 사적 자리에서 1번도 만난 적이 없으며, 해당 기업 장외주식을 취득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또 “수사 결과 네티즌이 제기한 루머 일체가 거짓으로 밝혀졌기에 해당 찌라시를 퍼트린 네티즌에 대해 약식기소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UAA코리아는 “송중기 뉴욕 데이트는 굳이 해명할 필요도 없다. 송중기는 함께 작품을 마친 친한 동료이자 후배다. 이는 팬들의 관심이라 생각하고 넘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하지만 송중기 뉴욕 데이트와 더불어 첨언된 스폰서 루머에 대해서는 참을 수 없다. 검찰 수사 결과 이미 허위 사실임이 입증된 사건이다. 3년이 지난 지금, 다시 이런 루머를 덧붙여 확대 재생산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이미 해당 루머를 퍼트린 일부 네티즌을 고소한 상태며 몇몇은 조사를 받았다. 또한 최초 유포자를 찾기 위한 수사도 의뢰했다. 스폰서 루머에 대해서는 절대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송중기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최근 확신되고 있는 ‘친구가 뉴욕에서 유학 중인데 송중기와 송혜교가 쇼핑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찌라시에 대해 21일 <주간현대>를 통해 “스태프들과 휴가 차 뉴욕에 갔다가 송혜교씨와 식사를 한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happiness@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조미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