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무원 피살사건, 남북 공동조사 못 할 이유 없다"

정세균 총리 라디오 인터뷰 "공동조사 쉽지 않아…군사통신선 등 채널 복원 필요"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9-28

본문듣기

가 -가 +

▲ 정세균 국무총리는 9월28일 오전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와 관련해 "공동으로 못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월28일 오전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와 관련해 "공동으로 못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공동으로 진상규명을 함으로 해서 이번 사태 때문에 남북 관계가 더 좋지 않은 쪽으로 치닫는 것도 막고 또 앞으로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사실 이 문제 때문에 조금 뭔가 해빙될 듯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 되지 않았나"라며 "미우나 고우나 대화를 하고 소통을 해서 결국은 평화를 만들어 가지 않으면 안 되는데,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진상규명을 하루빨리 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북측에 남북공동조사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으로부터) 아직은 답이 안나왔다"라고 전했다.

정 총리는 남북공동조사 성사 여부에 대해서는 "사실은 전망이 쉽지 않다"면서도 "노력해서 가능하면 공동조사를 하고 진상에 대한 이견을 해소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측과는 아주 제한된 정도의 소통만 이뤄지고 있다"며 "군사통신선을 비롯한 전체적으로 남북 간의 소통 채널이 복원되는 게 양측을 위해 모두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남북공동조사 제안과 함께 군사통신선을 살리자는 제안까지 하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정 총리는 "그건 제 생각"이라며 "바라자면(그렇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과 한글날 '드라이브 스루'와 같은 변형된 형태로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가 종로 중구나 강남구, 영등포 대로변에 10명 이하도 집회를 하지 말라고 명령을 내렸다"며 "변형된 형태의 그런 집회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정부의 집회 금지 방침에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지금은 감염병 전파를 막는 거 말고 다른 의도야 전혀 있을 수가 없다"며 "이제 집회를 하시는 방법 말고도 본인의 의사를 표시하는 방법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이 기간만큼(3일과 9일)은 어떤 형태로든 간에 집회를 좀 참아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부터 시작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 방역기간 대책과 관련해 "어떻게든지 이 기회를 이용해 코로나가 왕성하게 번지는 것을 꼭 막자(는 취지)"라며 "TV프로그램도 좋은 것 만들어서 댁에서 즐기실 수 있도록 하고 문 닫았던 고궁이나 박물관도 오히려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아주 소수만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총리는 계속해서 코로나 방역 상황을 지휘하는 상황과 관련해 "지칠 여유도 없고 지칠 자유도 없다"며 "전혀 지치지 않고 늠름하게 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