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송지효 ‘우리, 사랑했을까’ 종영 후 인터뷰

“4명의 매력남과 로맨스 얽혀 신선한 경험”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0-09-11

본문듣기

가 -가 +

“노애정은 우리 삶에 있을 법한 캐릭터…현실적으로 그리고 싶었다”
“연령대 비슷한 배우들과 뭉쳐…촬영장에서도 유쾌하고 즐겁게 촬영”

 

▲ 배우 송지효는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가 막을 내린 후 “후련하기도 했지만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배우 송지효가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가 막을 내린 후 “후련하기도 했지만 아쉬운 마음이 크다”며 “우리 삶에 있을 법한 캐릭터로, 현실적으로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송지효는 9월3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 그룹 아이엔지를 통해 밝힌 일문일답에서 “<우리, 사랑했을까>를 무사히 마쳤다. 마지막 촬영 당시엔 ‘드디어 끝났다’는 마음에 속이 후련하기도 했지만 ‘이제 진짜 끝인가’ 하는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드라마 속에서 ‘노애정’ 역할을 맡은 송지효는 ‘슈퍼 워킹맘’으로 변신했다. 싱글맘으로 4대 1 로맨스를 펼치면서, 결국 영화 PD라는 꿈과 14년 만에 돌고돌아 만난 오대오(손호준 분)와의 사랑을 모두 쟁취하며 열연을 펼쳤다.


“노애정은 밝고 사랑스럽기도 하지만, 꿈과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내어 줄 수 있는 매우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캐릭터였다. 고단한 현실 속에서도 직접 몸을 부딪히며 위기를 개척하는 인물이지만, 한편으로 너무 억척스럽게 보이지 않으려고 했다. 전체적으로 노애정이 우리 삶에 있을 법한 캐릭터로, 현실적으로 보여드리고 싶었다.”


송지효는 이번 드라마에서 오대오, 류진(송종호 분), 오연우(구자성 분), 구파도(김민준 분)와 4대 1 로맨스 연기를 펼쳤다. 그는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신선한 경험을 했다”며 “그동안은 보통 작품 속에서 러브라인이 짝사랑이거나 삼각라인을 연기했다면, 여기서는 4명의 매력적인 남자들과 얽혔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할 때마다 분위기나 케미가 다 달랐다”며 “아무래도 오대오와는 티격태격하는 사이였고, 류진과는 좋아하는 선후배 관계, 오연우는 귀여운 동생이지만 딸 하늬의 담임, 구파도와는 무섭지만 든든한 노애정의 지원군이자 친구였기에 각자 다르게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노애정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물들과 엮일 수 있는 모든 관계를 내가 연기한 것 같다”며 “연령대가 비슷한 배우들과 뭉쳐서인지 촬영장에서도 유쾌하고 즐겁게 촬영했다. 쉬는 시간에 각자 살아가는 얘기도 하고 재밌는 걸 다 같이 공유하면서 팀워크가 더 끈끈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속 명대사로는 13회에서 노애정이 오대오에게 한 대사를 꼽았다. 구애정이 오대오에게 “나, 너한테 의지할 생각 추호도 없어. 내 꿈은 원더우먼이지, 신데렐라가 아니거든”이라는 대사다.


송지효는 “그 대사가 기억에 남는다. 원더우먼이 되고 싶다는 멘트는 내게도 의외였다. 노애정이 참 내면이 단단하고 의지가 강한 캐릭터라고 생각하게 된 대사였다”며 “노애정 특유의 걸크러시 매력을 함축해서 보여주는 대사가 아니었나 싶다”고 떠올렸다.


극 중 영화 PD를 꿈꾼다는 점에서 몰입이 더 잘 됐다고 했다.


송지효는 “이전 드라마인 tvN <구여친클럽>도 그렇고 영화 PD 직업 역할을 두 번 했더라. 나는 배우이지만 작품을 통해 드라마나 영화를 직접 만드는 캐릭터를 연기하다 보니 이제는 양쪽 상황을 너무 잘 알겠다”며 “가장 잘 아는 분야다 보니 아무래도 감정이입이 더 잘됐다. 하나의 작품이 나오기까지 모든 수고로움을 다시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방영 당시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됐다. 송지효는 “넷플릭스에서 공개되는 것도 내게는 새로운 경험이었다”며 “본 방송 외에도 정말 다양한 국가의 해외 시청자들이 실시간으로 보내준 반응을 보면서 신기했다. 다 함께 본방사수 해줘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송지효는 마지막으로 “그동안 <우리, 사랑했을까>를 함께 시청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오랜만에 로맨틱코미디물에 출연했는데 고군분투하는 노애정을 아껴주고 응원해준 시청자 여러분 덕분에 좋은 기운을 얻어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또 기회가 된다면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