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품도 광고도 ‘방방’ ‘펭수’ 모델 못 말려~

‘펭수’ 모셔간 회사들은 지금 ‘함박웃음’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20-04-03

본문듣기

가 -가 +

‘광고의 신’ 펭수 효과는 대~단했다. 지난해부터 하반기 EBS 연습생 펭수가 방방 뜨고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에게도 인기를 끌면서 제과·식품·음료·유통 업체들이 앞다투어 펭수 광고모델 모시기 경쟁을 펼쳤다. 실제로 펭수가 모델로 뜨면 제품도 거침없이 뜨는 효과로 이어진 것이다. 펭수는 교육방송 EBS가 2019년 4월부터 유튜브 방송 <자인언트 펭TV>를 통해 선보인 캐릭터다. 최고의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펭귄으로 각종 방송과 라디오에 출연해 2030세대의 답답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는 발언을 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SPC삼립 ‘펭수빵’ 출시 2주 만에 100만 개 넘게 팔려나가
이마트, 펭수 캐릭터 그려진 한정판 대여용 장바구니 첫선

 

▲ ‘광고의 신’ 펭수 효과는 대~단했다. 펭수가 모델로 뜨면 제품도 거침없이 뜨는 효과로 이어진 것이다.  

 

▲SPC삼립 펭수빵 불티


SPC삼립은 펭수를 모델로 삼아 ‘펭수빵’을 시장에 선보였다. 그런데 이 제품은 출시 2주 만에 100만 개 넘게 팔려나가며 ‘펭수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SPC삼립은 3월31일 “펭수빵은 같은 기간 다른 신제품과 비교하면 2배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면서 “국찌니·포켓몬스터·카카오프렌즈 이후 캐릭터 빵 계보를 잇는 제품”이라고 귀띔했다.


펭수빵의 인기에는 해당 제품에 딸려나가는 ‘펭수씰’이 한몫 하고 있다는 게 SPC삼립 측의 설명이다. 펭수씰은 71가지 종류로 펭수 각종 이미지를 담았다.

 


SPC삼립은 디저트 브랜드 ‘카페스노우’ 제품에 펭수 캐릭터를 적용한 신제품을 추가로 내놨다. ‘신이 나! 크림치즈슈’와 ‘펭러뷰 쇼콜라 케익' 등이다.


SPC삼립은 펭수 빵 100만 개 판매를 기념해 조만간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 삼립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에서 펭수씰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SPC삼립 관계자는 “펭수빵은 펭수를 통해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게 기획한 제품”이라면서 “앞으로도 펭수를 활용한 다양한 신제품과 행사로 고객에게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했다.

 

▲빙그레 펭수 모델 인기


빙그레도 지난 2월 자사 대표 제과형 아이스크림 붕어싸만코와 빵또아의 모델로 ‘펭수’를 내세웠다.


빙그레는 펭수를 모델로 한 영상광고를 지난 2월1일부터 TV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선보이고 있다. 더불어 펭수의 모습이 그려진 스페셜 패키지 제품도 출시했다. 지난 2월에는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펭수 스페셜 패키지 세트(18개 구성)를 구매 시 펭수 손거울 굿즈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벌여 인기를 누렸다.


빙그레가 펭수와 인연을 맺은 것은 ‘슈퍼콘 댄스 챌린지’부터 였다. 빙그레가 지난 해 시행했던 슈퍼콘 댄스 챌린지에 펭수가 지원했지만 137등으로 탈락하고 말았다. 이후 펭수가 인기를 얻으면서 펭수의 잠재력을 알아보지 못한 빙그레란 주제로 온라인에 크게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당시 이벤트를 주관했던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들이 직접 펭수를 찾아가 오해를 푸는 영상 콘텐츠도 펭수의 유튜브 채널(자이언트 펭TV)에 업로드 되면서 다시 한 번 눈길을 모았다.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말 그대로 대세인 펭수를 모델로 붕어싸만코와 빵또아의 마케팅을 기획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영상 광고, 패키지 제품 출시 외에도 영상 콘텐츠 제작 등 펭수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펭수, 이마트 장바구니에 쏙~


‘펭수’는 이마트 장바구니 속으로도 들어갔다. 이마트가 4월2일부터 전국 이마트 매장에서 펭수 캐릭터가 그려진 한정판 대여용 장바구니를 선보인다고 4월1일 밝힌 것.


이번에 선보인 한정판 펭수 콜라보 대여용 장바구니는 ‘소형(17L)’, ‘중형(35L)’ 콜라보 장바구니와 ‘스페셜 펭수 구니백(오리지널·그래피티, 각 24L)’으로 구성했다. 소형·중형 콜라보 장바구니는 기존에 이마트에서 운영하던 노란색 대여용 장바구니에 펭수 캐릭터를 입힌 것으로 각각 10만 개, 5만 개씩 준비했다.

 


스페셜 펭수 구니백(장바구니+백팩)은 일반 장바구니처럼 들고 다닐 수도, 백팩 형태로 메고 다닐 수도 있는 하이브리드 장바구니로 검정 바탕에 펭수가 그려져 있다. 준비 수량은 오리지널 5000개, 그래피티 5000개 총 1만 개다.


소형·중형 장바구니의 경우 행사카드로 피코크 펭수 콜라보 상품을 포함 각 5만 원/10만 원 이상 결제 시 고객만족센터에서 수령할 수 있다. 스페셜 펭수 구니백을 받기 위해서는 이마트앱에서 6개의 펭수 스탬프를 모아야 한다. 펭수 콜라보 상품을 1개 구매할 때마다 스탬프가 쌓여 최대 3개의 스탬프를 모을 수 있으며(3개 이상 구매 시 스탬프 3개 적립), 1일 1회 한정 행사카드로 3만원 이상을 결제해 추가로 3개의 스탬프를 모으면 된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행사카드가 없어 참여가 어려운 고객들을 위한 인증샷 이벤트, SNS 이벤트 등도 마련했다. 인증샷 이벤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4월 2일(목)부터 4월 29일(수)까지 이마트 점포 내에 위치한 10종의 펭수 포토월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SNS에 인증샷을 올리면 된다. 추첨을 통해 당첨 고객에게는 펭수 콜라보 장바구니를 증정한다.


이마트가 이처럼 한정판 펭수 콜라보 장바구니를 선보이는 것은 인기 캐릭터 펭수를 통해 2030 젊은 고객들을 유치하는 한편, 대여용 장바구니 사용을 한층 더 활성화하기 위해서이다.


이마트는 앞서 ‘피코크X펭수 콜라보 상품’ 8종을 선보이며 2030 고객 잡기에 나선 바 있다. 피코크X펭수 콜라보 상품은 ‘펭수 초코프레첼’, ‘펭-하! 칼슘을 더한 과자 3종’ 등이 인기를 끌며 판매 첫 날에만 5천 개 이상 팔려나가는 등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펭수 콜라보 장바구니 역시 한정판 상품에 열광하는 2030 세대들이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는 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펭수 콜라보 장바구니는 대여용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마트는 지난 2016년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부직포 재질의 대여용 장바구니를 도입했고, 2017년부터는 기존 종이 쇼핑백을 없애고 대여용 장바구니만을 운영해왔다. 이마트는 펭수 콜라보 장바구니를 통해 대여용 장바구니 대중화를 한 단계 앞당겨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2030세대 젊은 고객층을 확보하는 한편, 친환경 장바구니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펭수 콜라보 장바구니를 선보이게 됐다”며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들이 자연스럽게 친환경 소비활동에 동참하는 동시에, 환경 보호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펭수, 비타500 캠페인 출동


‘펭수’는 제약회사 음료 모델로도 변신했다. 광동제약이 지난 4월1일 모델 펭수와 함께하는 ‘비타500’의 새로운 광고를 공개하고 2020년 캠페인 활동을 본격화했다.


신규 광고 캠페인은 ‘나를 위한 건강한 비타민C, 비타500’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됐다.


삶에 있어 지치고 힘든 순간, 살아 있는 비타민C 펭수가 등장해 지친 사람들에게 긍정적이고 상큼한 에너지를 주는 내용이다. 직장인 편과 대학생 편으로 나뉘어 공개됐다.

 


직장인 편에서는 야근을 권하는 상사 앞에 펭수가 등장하며 당당하게 ‘퇴근을 요청합니다!’, ‘힘든데 어떻게 힘을 내나요!’라고 외치는 장면이 ‘직통령’의 모습으로 가슴 답답한 사회생활을 뻥 뚫어주는 한마디와 함께 직장인들의 마음을 대변해 주목을 끌었다.


대학생 편에서는 밤늦게까지 아르바이트를 하는 대학생의 모습을 보여줬다. 휴식시간에도 추가 근무를 요청하는 점장에게 펭수가 나타나 ‘휴식은 필수입니다!’, ‘비교는 금지입니다’라고 외치고 아르바이트생에게는 비타500을 건네며 기운을 불어넣었다.


영상 마지막에는 펭수와 함께 ‘내 몸에 옳타! 카페인 대신 비타!’를 외치며 나를 위한 건강한 ‘비타민C와 함께’를 강조했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