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스코, 스크러버용 강재 국산화 성공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9-20

본문듣기

가 -가 +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양산 본격화…고부가가치 철강재 시장 공략
국제기구 환경규제 강화로 시장 커져…5년간 선박 1만2000척 적용

 

▲ 포스코가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중국 옌타이 공장에서 제작 중인 탈황설비 현장.    

 

포스코가 선박용 탈황장치에 쓰이는 고부가가치 철강재 시장 공략에 공을 들이고 있다.


포스코는 전 세계 선박에 대한 새로운 환경기준의 시행에 앞서 탈황설비(SOx Scrubber)에 필수적인 고합금 스테인리스강 대량생산 체제를 갖추고 판매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9월18일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가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하는 ‘IMO 2020’은 해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선박 배출가스 환경 규제로, 선박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을 현행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추거나, 이에 준하는 저감 시스템을 장착해야 한다.


IMO 2020을 만족하는 방법으로는 탈황설비 설치, 저유황 연료 사용, LNG 연료 대체 등이 있다. 이 중 선박용 탈황설비는 고유황 연료유의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황산화물을 90%가량 저감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의 저가 고유황 연료유(HSFO, High-Sulfur Fuel Oil)를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어 올해부터 5년간 1만2000척 이상의 선박에 적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 품질, 생산, 연구소 등 전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CFT(Cross Functional Team)를 만들고, 올해 초 탈황설비용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인 ‘S31254’강 양산에 성공해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강림중공업, STI 등 국내 탈황설비 설계 및 제작사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선박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스크러버 1기당 5~20톤의 강재가 쓰인다.


탈황설비 강재는 통상 몰리브데넘이 6% 이상 함유된 ‘6Mo(6몰리)’강을 사용하는데, 포스코가 개발한 ‘S31254’강 역시 6Mo강 중 하나로 포스코의 월드톱프리미엄(World Top Premium) 제품이다.


지난해까지 탈황설비용 강재는 소수의 해외 제철소에서만 생산되어 국내 고객사들이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포스코가 국산화에 성공함으로써 8개월 이상의 긴 납기가 단축되고 가격에 대한 부담이 줄어 안정적인 소재 수급이 가능해졌다.


또한 포스코는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 사용 경험이 적은 고객사들을 위해 용접 솔루션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용접기술은 원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최종 제품의 품질을 좌우하기 때문에 포스코는 ‘S31254’강에 최적화된 조건의 용접 기술, 용접 재료 등을 파악하고 고객사를 수시로 찾아 용접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구매팀장은 “국산 소재를 짧은 기간 안에 납품받을 수 있고, 용접 솔루션까지 제공되어 당사 경쟁력이 크게 향상되었다”며 “조선과 철강업계가 상생 협력의 좋은 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선박 탈황설비뿐 아니라 화력발전소 탈황설비, 집진기 등 육상환경설비에도 적용할 수 있는‘S31254’강 판매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