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읍소 "가족펀드 기부하고 웅동학원 공익재단 이전"

"진심 믿고 지켜봐 달라...주위 돌아보며 下心의 자세로 임하겠다"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19-08-23

본문듣기

가 -가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8월23일 오후 "가족 보유 펀드를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히면서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법인 ‘웅동학원’에 대해서도 가족들이 학교 운영에 손을 떼고 공익재단 등에 이전하겠다"며 읍소했다.<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가 8월23일 오후 "가족 보유 펀드를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히면서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학법인 ‘웅동학원’에 대해서도 가족들이 학교 운영에 손을 떼고 공익재단 등에 이전하겠다"며 읍소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이 같은 내용의 긴급 입장문을 발표했다.

 

조 후보자는 "저는 최근 저와 가족을 둘러싼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송구한 마음으로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면서 "그 동안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들은 사회로부터 과분한 혜택과 사랑을 받아왔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 생각에는 현재도 한 치의 변함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스스로를 돌아보고 몸을 낮추는 겸손함이 부족한 채 살아왔던 것 같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두 가지 실천을 하고자 한다"면서 "첫 번째로, 제 처와 자식 명의로 되어 있는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여 이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 신속히 법과 정관에 따른 절차를 밟도록 하겠다. 두 번째로, ‘웅동학원’의 이사장인 어머니가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비롯하여, 저희 가족 모두는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제게 밝혀왔다. 향후 ‘웅동학원’은 개인이 아닌 국가나 공익재단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 이사회 개최 등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 공익재단 등으로 이전시 저희 가족들이 출연한 재산과 관련하여 어떠한 권리도 주장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또한 "국가나 공익재단이 ‘웅동학원’을 인수하여 항일독립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인재양성에만 온 힘을 쏟을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단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잠시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닌, 진심에서 우러나온 저의 실천이고 전 가족이 함께 고민하여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아울러 "저는 그 동안 가진 사람으로서 많은 사회적 혜택을 누려왔고 그 혜택을 이제 사회로 환원하고자 한다"면서 "앞으로도 제가 가진 것을 사회에 나누며 공동체를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 계속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도 했다. 

 

조 후보자는 끝으로 "저의 진심을 믿어주시고, 지켜봐 달라"면서 "계속 주위를 돌아보며 하심(下心)의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읍소했다.

 

이 같은 조 후보자의 입장문 발표를 두고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둘러싸고 연일 거세지는 야당의 사퇴 압박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