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지지율 1.2% 올라 50%대 회복

경제인 만남 확대+소통 행보 강화 어필해 긍정평가 51% 기록

김수정 기자 l 기사입력 2019-02-25

본문듣기

가 -가 +

호남과 TK, 경기·인천, 30, 가정주부와 노동직, 사무직, 진보층·중도층 상승

부산·울산·경남, 20, 무직과 자영업, 학생, 보수층에서는 긍정평가 하락 추세

 

▲ 문재인 대통령이 2월21일 유한대학교 졸업식에 참석한 모습.     ©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 만에 50%대를 회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가 리얼미터가 2월25일 밝힌 바에 따르면 23주차 주간집계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1.2%p 오른 51.0%(매우 잘함 26.2%, 잘하는 편 24.8%)를 기록, 2주 만에 다시 50%대로 올라섰다는 것.

 

이번 조사는 YTN 의뢰로 218부터 22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만5826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4(무선 80,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결과를 토대로 분석한 것이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1%p 오른 44.1%(매우 잘못함 27.2%, 잘못하는 편 16.9%)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6.9%p로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1.3%p 감소한 4.9%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이러한 지지율 오름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인, 소상공인, 종교인, 고 김용균씨 유족을 비롯한 각계각층과의 만남을 확대하고, 유한대 졸업식에 참석하는 등 소통 행보를 강화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아이돌 외모 지침논란, 자영업자 부채증가, 역전세난 등 민생·경제 불안 보도, 보수야당과 일부 언론의 환경부 블랙리스트공세, 자유한국당의저딴 게 무슨 대통령막말 논란과 문 대통령의 ‘5.18 망언비판, 고 김용균씨 유족 면담 보도, 포용국가 사회정책 보고회 참석, ‘2차 북미회담 협조한미정상 통화 관련 보도 등이 있었던 주중집계(2월18~20)에서는 49.9%(부정평가 44.4%)로 전주와 비교했을 때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인인 4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 검토와 문 대통령이 유한대 졸업식 참석 소식이 있었던 2월21에는 지지율이 53.5%(부정평가 41.6%)까지 치솟았다가, 2월20일 있었던 가계소득 격차 역대 최대 수준작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발표로 고용시장과 소득분배 악화 보도가 있었던 2월22에는 52.6%(부정평가 43.6%)로 소폭 내렸다.

 

결국 23주차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22주차 주간집계 대비 1.2%p 오른 51.0%(부정평가 44.1%)로 마감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계층별로 살펴보면 호남과 대구·경북(TK), 경기·인천, 30, 가정주부와 노동직, 사무직, 진보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부산·울산·경남(PK), 20, 무직과 자영업, 학생, 보수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간으로 살펴봤을 때, 1주일 전인 2월15 50.0%(부정평가 43.0%)로 마감한 후, ‘유해 사이트 차단인터넷 검열 논란에 이어 여성가족부의 아이돌 외모 지침논란이 불거지고, 자영업자 부채 증가, 역전세난 등 민생·경제 불안 보도, 보수야당과 일부 언론의 환경부 블랙리스트공세가 본격화되었던 2월18에는 48.2%(부정평가 45.5%)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2월14일부터 시작된 한국당의 저딴 게 무슨 대통령막말 논란과 문 대통령의 ‘5.18 망언비판, () 김용균씨 유족 면담 보도가 이어지고, 포용국가 사회정책 보고회 참석 소식이 있었던 2월19에는 긍정평가가 49.2%(부정평가 44.6%)로 오른 데 이어, 전날 있었던 탄력근로제 6개월 확대경사노위 첫 합의, ‘2차 북미회담 협조한미정상 통화 관련 보도가 이어진 2월20에도 51.6%(부정평가 42.7%)로 상승했다.

 

이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인인 411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 검토와 문 대통령이 유한대 졸업식 참석 소식이 있었던 2월21에는 긍정평가가 53.5%(부정평가 41.6%)로 상승했다가, 전날 있었던가계소득 격차 역대 최대 수준작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발표로 고용시장과 소득분배 악화 보도가 있었던 2월22일에는 52.6%(부정평가 43.6%)를 기록했다.

 

결국  2월 셋째주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인 22주차 주간집계 대비 1.2%p 오른 51.0%(부정평가 44.1%)로 마감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7.5%p, 63.0%70.5%, 부정평가 26.1%), 대구·경북(5.3%p, 39.7%45.0%, 부정평가 50.2%), 경기·인천(2.7%p, 51.4%54.1%, 부정평가 40.5%), 연령별로는 30(9.1%p, 57.1%66.2%, 부정평가 30.6%), 직업별로는 가정주부(9.2%p, 39.7%48.9%, 부정평가 44.3%), 노동직(5.2%p, 48.5%53.7%, 부정평가 42.1%), 사무직(1.3%p, 61.1%62.4%, 부정평가 35.3%)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무당층(6.0%p, 25.1%31.1%, 부정평가 53.4%), 정의당 지지층(2.9%p, 69.3%72.2%, 부정평가 24.0%), 민주당 지지층(1.4%p, 86.4%87.8%, 부정평가 10.0%), 자유한국당 지지층(1.3%p, 7.3%8.6%, 부정평가 87.1%),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3.5%p, 74.9%78.4%, 부정평가 19.3%), 중도층(1.4%p, 49.7%51.1%, 부정평가 45.2%)에서 상승했다.

 

그러나 부산·울산·경남(2.0%p, 44.5%42.5%, 부정평가 53.6%), 20(1.1%p, 45.8%44.7%, 부정평가 49.4%), 무직(11.4%p, 49.7%38.3%, 부정평가 49.2%)과 자영업(4.9%p, 46.8%41.9%, 부정평가 55.1%), 학생(3.0%p, 42.9%39.9%, 부정평가 52.9%), 민주평화당 지지층(8.6%p, 65.5%56.9%, 부정평가 38.3%)과 바른미래당 지지층(2.6%p, 24.1%21.5%, 부정평가 77.3%), 보수층(3.5%p, 22.4%18.9%, 부정평가 76.2%)에서는 지지율이 하락했다.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