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SKY 캐슬' 김서형 앞에 무릎 꿇은 염정아, 분당 최고 시청률 달성

김정화 l 기사입력 2018-12-03

본문듣기

가 -가 +



‘SKY 캐슬’ 시청률이 끝없이 고공행진하며, 분당 최고 시청률이 8.9%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까지 치솟았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제작 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총 20부작) 4회 시청률이 전국 7.5%, 수도권 8.1%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수도권 기준 첫 방송 1.7%에 비해 6.4% 상승한 수치로, 빠른 시청률 상승으로 화제를 일으켰던 ‘품위있는 그녀’보다 더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 가운데, 4회에서 한서진(염정아)이 김주영(김서형) 앞에 무릎을 꿇는 순간은 분당 최고 시청률 8.9%까지 치솟았다.

 

이명주(김정난)의 죽음과 박영재(송건희)의 입시 코디네이터였던 주영이 연관 있다고 생각한 서진. 그녀를 찾아가 뺨을 때리고 “넌 선생이 아니라 살인교사범이야”라고 몰아세우며 자신의 큰딸 강예서(김혜윤)의 입시 코디를 그만두겠다고 했다. 하지만 중간고사가 코앞으로 다가오자 내신 강사를 구하기 힘들뿐더러 다른 상위권 학생들과 팀을 짜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예서의 입시에 도움을 주던 입주민 독서토론모임 ‘옴파로스’까지 해체되자 주영의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해졌다.

 

연락을 받지 않는 주영에게 거액의 골드바를 은밀하게 전해주며 다시 마음을 되돌리려 했지만, 주영은 노승혜(윤세아)의 쌍둥이 아들에게 접근 중이었다. 이를 알게 된 서진은 직접 사무실로 쫓아가 주영의 앞에 무릎을 꿇었다. 여전히 자신을 외면하는 주영을 보자 결국 눈물을 터트리며 “선생님, 제가 이렇게 빌게요. 우리 예서 좀 다시 맡아주세요. 저 우리 예서 꼭 서울의대 보내야 돼요. 의사 만들어야 돼요”라고 애원했다. 주영의 코디를 다시 받을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서진의 간절함과 절박함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저한테 물으셨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예서도 영재처럼 만들 생각이냐고. 이명주 씨처럼 어머니를 죽일 생각이냐고도 다그치셨죠”라며 서진이 자신에게 했던 말을 하나하나 다시 되짚은 주영. 이에 아무 말 하지 못하고 눈물을 떨구는 서진에게 “만에 하나 그런 일이 생겨도 다 감수하시겠단 뜻입니까? 혹, 영재네 같은 비극이 생겨도 받아들이시겠단 뜻입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서진이 “네, 그럴게요. 감수할게요”라고 대답하자 서늘한 미소를 지으며 다시 예서의 코디를 맡기로 했다. 드디어 서진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되었지만, 숨 막히는 긴장감이 감도는 두 사람의 계약은 분당 최고 시청률 8.9%를 달성하며 앞으로 어떤 사건들을 만들어낼지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주영의 사무실에 나와서 승자의 미소를 지은 서진, 그리고 결국 서진을 자신의 앞에 무릎 꿇게 만든 주영, 두 사람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SKY 캐슬’,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 제공 = ‘SKY 캐슬’ 방송 화면 캡처>

 

김정화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