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국가 대개조 프로젝트 ‘포용국가’

文의 임기 3년차 승부수…“함께 잘 삽시다”

김범준 기자 l 기사입력 2018-11-19

본문듣기

가 -가 +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초 지상과제는 바로 ‘적폐청산’이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시절 대통령이 직접나서 각종 비위 및 국가 시스템 파괴 행위를 일삼았기에 이를 시정하는 것을 정부의 지상과제로 삼았던 것이다. 이제 내년이면 임기 3년차에 접어드는 문재인 대통령은 2년간 바쁘게 달려온 ‘적폐청산’ 대신 새로운 슬로건을 꺼내들었다. 바로 ‘포용국가’다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복지국가를 완성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문재인 대통령이 표명한 것이다. 이는 선진국 반열에 접어들었어도, 지나친 소득격차와 미약한 복지를 해결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결의다.


적폐청산에 이은 임기 3년차 최대 국정과제 ‘포용국가’
‘소득·노동시장·젠더·교육·주거’ 등 불평등 해소에 총력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정부의 3대 기조 유지
포용국가 또 다른 축 ‘한반도의 평화’…北도 포용한다

 

▲ 지난 11월1일 국회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포용국가’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김상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새해 예산안 설명과 함께 ‘포용국가’를 밝혔는데, 언론과 국민들 사이에선 포용국가에 대한 구체적인 개념이 무엇이냐는 논의가 벌어졌다.

 

복지국가의 개념을 확장 재정립한 이 단어는 현재 문재인 정부가 밀고 있는 ‘소득주도성장’의 기초 토대가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penfree@hanmail.net 

김범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