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에서 ‘어리석다 할 것인가 사내답다 할 것인가’ 전시회 개최

'2018 올해의 작가상' 정은영 작가의 '여성국극' 소재 전시회

김유진 l 기사입력 2018-11-12

본문듣기

가 -가 +

▲ ‘어리석다 할 것인가 사내답다 할 것인가’ 전시회 포스터    © 낙원악기상가

 

- 12 8()까지 낙원악기상가 4층 전시공간 d/p에서 어리석다 할 것인가 사내답다 할 것인가전시회 진행

 

- ‘2018 올해의 작가상수상한 정은영 작가 개인전

 

- 잊혀져 가는 여성국극의 대사와 배우들의 사진, 분장 영상 등 통해 고정관념에 도전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으로 주목 받고 있는 낙원악기상가에서 우리나라 전통 예술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한 전시회가 열린다. 오는 12 8()까지 낙원악기상가 4층 전시공간 d/p에서 정은영 작가의 어리석다 할 것인가 사내답다 할 것인가전시가 열리는 것.

 

이번 전시는 전시공간 d/p의 신진 기획자 및 아티스트 지원 프로젝트로, 임나래 큐레이터에 이어 두 번째 기획자로 선정된 박수지 큐레이터가 기획한 정은영 작가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선정하는 ‘2018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하며 가장 기대되는 예술가로 떠오른 정은영 작가는 2008년부터 <여성국극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여성국극 프로젝트> 1950년대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지만 1960년대 들어 급격히 몰락한, 여자 배우들만 출연하는 창극 여성국극에 대한 연구와 조사, 분석에 기반을 둔 작품이다

 

전시회 제목인 어리석다 할 것인가 사내답다 할 것인가는 여성국극 주요 레퍼토리 중 하나인 선화공주'에 나오는 대사다. 작가는 여성국극 속 대사와 배우들의 사진, 영상 등을 통해 사회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여성남성을 구분하는 여러 표현과 관념들에 대해 다시 생각할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영상 작품인 <무영탑 Directing for Gender>, 이미지 시리즈 <흑백사진 아카이브>처럼 영상, 설치 미술 작품을 활용해 사라져 가는 전통 예술을 다루면서 자연스럽게 성 정체성, 사랑, 노화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전시회는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진행되며, 입장료는 무료다. 전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홈페이지(www.dslashp.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리들의 낙원상가 관계자는 낙원악기상가는 다양한 사람들이 모이는 우리들의 낙원으로 거듭나고자 음악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이어 계속해서 나만의 우쿨렐레 만들기’, ‘추억의 악기 수리등 시민들과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마련할 예정이니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