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도심권 1호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신당 뉴스테이' 입주자 모집

서우 기자 l 기사입력 2018-10-24

본문듣기

가 -가 +

    신당 뉴스테이
[주간현대] 중구는 신당5동 옛 도로교통공단 자리에 들어설 서울 도심권의 첫 공공지원 기업형 민간임대주택인 '신당 뉴스테이'의 청약 신청을 오는 27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지상20층 아파트 6개동 규모인 신당 뉴스테이는 전용면적이 24~59㎡로 총 718세대가 마련된다. 특히 이 중 43세대는 중구 1년 이상 거주자에게 우선 공급하기로 해 주목된다.

공공성을 강화한 만큼 10년 이상 거주가 보장되는 장기임대주택으로 임대료 상승률은 연 5% 이내로 제한된다.

초기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90~95% 수준이며 청년이나 신혼부부인 경우에는 70~85%까지 낮게 매겨진다.

뛰어난 직주근접성을 강점으로 한 신당 뉴스테이는 지하철 2·6호선 신당역과 2호선 상왕십리역을 비롯하여 무학봉 근린공원, 충무아트센터, 중앙시장 등이 모두 도보 거리에 있어 교통 및 생활 인프라도 양호하다.

무엇보다 세입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소형 면적 중심의 대단지에 지하주차장, 커뮤니티시설, 단지 내 조경 등이 잘 갖춰져 주거 환경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청약은 만19세 이상 무주택세대 구성원이면 청약 통장 없이 누구나 가능하며 청약기간은 27일부터 30일까지다.

현재 홍보관은 중구 무학동 1번지 상민빌딩 5층에 운영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뉴스테이 사업인 신당 뉴스테이는 하나자산신탁이 시행사로, 반도건설이 시공자로 나섰다.

2016년 6월 중구로부터 사업승인을 받아 그 해 11월 착공에 들어갔었다. 입주는 2019년 6월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신당 뉴스테이 완공으로 주민 2천명이 중구에 새로 전입할 것"이라며 "특히 청년 등 젊은 층의 유입과 도심 주거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