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성사랑 상품권 34억 팔려 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

10%특별할인기간 동안 31억 판매돼

김수경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고성군(경상남도)
[주간현대] 올해 1월 1일부터 발행된 고성사랑 상품권이 9월 말 현재 34억원이 팔렸다.

지역의 현금유통을 통해 침체된 고성경기를 활성화 하고자 발행했던 고성사랑 상품권이 고성내 700여개에 이르는 가맹점 확보, 상품권의구입 및 환전의 편리성으로 인해 군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다.

상품권을 이용하는 이모씨는 ‘상품권을 사용하게 되면 모든 물품을 10% 싸게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이 참 매력적이다. 또한 주유소, 마트, 식당등 많은곳에서 사용할 수 있어서 편리한 것 같다.’며 ‘10%할인이 올해 12월까지만 가능하다하니 아쉬움이 크다’며 할인기간이 더 늘어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치기도 하였으며 상품권 가맹점으로 등록한 점주 김모씨는 ‘요즘은 카드사용 손님보다 상품권을 이용하는 손님이 많아졌다. 카드 수수료도 아끼고 상품권을 바로 현금으로 환전할 수 있어 참 편리하다’며 상품권 이용의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고성군에서는 상품권 20억원을 추가 발행하기로 하고 10%할인이 가능한 올해 말까지 상품권 판매 및 이용 활성화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타지역 대비 더욱더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있는 우리 고성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발행했던 고성사랑 상품권이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되고 있어 침체에 빠진 우리 고성경제의 돌파구가 되고 있다.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