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측근 관리 실패한 MB…“또 하나의 국정농단”

“결국 MB 본인이 직접 수사를 받게 될 것”

정규민 기자 l 기사입력 2018-01-24

본문듣기

가 -가 +

▲ 박주민의원은 라디오인터뷰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 본인이 곧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김상문 기자>     ©주간현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 한 포청천 작전에 대해 또 다른 국정농단 가능성이 의심 된다고 주장했다. 민병두 의원은 지난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이 대북 관련 특수활동비를 유용해 야당의원을 사찰하는 포청천 작전을 실행 했다고 밝힌 바 있다.

 

24일 박주민 의원은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민병두 의원이 밝힌 포청천 작전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또 하나의 국정농단 사태로 번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MB정부의 측근들이 앞 다투어 여러 경로를 통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최근 정두언 전 의원 같은 경우에는 경천동지할 일이 더 있다심지어 대통령 당선 결과도 뒤엎을 만한 일이 세 건 정도 더 있다, 라는 말까지 한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측근들의 여러 가지 진술로 더 이상 멈추거나 돌릴 수 없는 상황까지 갔다고 보고 있다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MB 본인에 대한 수사도 눈앞에 있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이 전 대통령은 측근들의 진술로 수사망이 좁혀지자 법률자문단을 꾸리고 직접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는 시기를 기점으로 가지고 있는 카드를 내놓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최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에 설 일은 없을 것 이다라고 주장했지만 드러나고 있는 혐의에 대해 명백한 증거가 제시되거나 또 다른 진술이 보이지 않는 이상 단순히 위협카드 수준에서 머물 것이라 전했다.

 

penfree@hanmail.net

정규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