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상예술대상’ 박주미, 여신다운 아름다운 자태..변함없는 미모 포텐!

우아하면서도 청순한 흰색 드레스를 입고 ‘백상예술대상’ 시상자로 등장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5-05-27

본문듣기

가 -가 +

▲ ‘백상예술대상’ 박주미 <사진출처=브레이크뉴스DB, ‘백상예술대상’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주간현대=박동제 기자(브레이크뉴스)] 배우 박주미가 아름다운 자태로 ‘백상예술대상’을 올킬했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주미가 어제(26일) 열린 제 51회 ‘백상예술대상’에 ‘최우수연기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우아한 드레스와 아름다운 자태로 시선을 집중시킨 박주미의 미모 포텐에 반응이 뜨겁다”고 전했다.
 
박주미는 우아하면서도 청순한 흰색 드레스를 입고 ‘백상예술대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짧게 자른 단발머리에도 변함없는 미모 포텐을 터뜨리며, 동안 외모를 뽐낸 박주미의 아름다운 미소는 <‘백상예술대상’에 모인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백상예술대상’에 등장한 박주미의 모습을 접한 시청자들은 “박주미, 머리 자르니까 더 어려 보인다! 이건 반칙이야!”, “박주미 나오는 순간 시선집중! 너무 예뻐서 넋 놓고 바라봤다”, “박주미, 레드카펫에서도 아름다움 폭발! 오늘 가장 예뻤다!”, “박주미, 후배들 기 죽이는 미모 포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백상예술대상’에서 남다른 비주얼을 뽐낸 박주미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박동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