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당 "검찰 술판 의혹 반박하려면 증거로 입증하라"

노종면 대변인 "연어 먹으며 ‘이재명 죽어야 한다’ 진술조작 회유했다는 이화영 폭로는 입을 다물 수 없게 한다"

송경 기자 l 기사입력 2024-04-18

본문듣기

가 -가 +

“대검찰청이 의혹 당사자인 수원지검에 조사 지시 보도...차라리 고양이에 생선가게 맡겨라”

“대검찰청이 직접 감찰에 나서야 한다” “진상조사를 위한 외부의 자료 요청에 적극 협조하라”

 

▲ 노종면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인천 부평갑 국회의원 당선인).     ©뉴시스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최근 법정에서 폭로한 ‘검찰청 회유’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진상조사기구를 구성하기로 한 민주당은 연일 “검찰이 ‘검찰청 술판 회유’ 의혹을 반박하고 싶다면 증거로 입증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노종면 대변인(인천 부평갑 국회의원 당선인)은 4월 18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어 “수원지검 1313호 검사실 내 진술녹화실에 사건 관련자들과 검사수사관이 모여 술 마시고, ”면서 검찰을 향해 날을 세웠다. 

 

노 대변인은 “내용이 너무 구체적이어서도 충격적”이라고 개탄하면서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구속 기소돼 있는 이화영 전 부지사는 검찰의 진술 회유 시도와 방식, 시간, 장소까지 특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실이라면 검찰이 말하던 사법정의는 죽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찰은 급조된 허위주장이라고 반박했고 회유 자체가 불가능하다고도 했다”고 짚으면서 “그렇다면 검찰이 CCTV 등 입증 자료들을 공개하지 못할 이유도 없다”고 힐난했다.

 

노 대변인은 또한 “국민은 검찰이 CCTV 등 입증 자료들을 공개하기 전까지 무엇도 믿지 않을 것”이라면서 “혼란을 막는 길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투명한 자료 공개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검찰청이 쌍방울 대북송금 수사 주체이자 의혹 당사자인 수원지검에 조사를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온다”고 지적하면서 “차라리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라”고 질타했다.

 

또한 “대검찰청이 직접 감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진상조사를 위한 외부의 자료 요청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노 대변인은 끝으로 “민주당은 사실관계가 명명백백 드러날 때까지 의심을 거둘 수 없다”면서 “검찰이 자체 조사에 소홀하거나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면 국정조사,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앞서 이화영 전 부지사는 4월 4일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소‘쌍방울그룹 대북 송금 의혹’ 관련 공판에서 이른바 ‘술판 세미나’ 의혹을 폭로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를 엮기 위해 이 지사와 통화 한번 하지 않은 김성태가 이재명을 잘 아는 것처럼 했고, 얼굴 한 번 안 봤는데 방북 비용 500만 불을 대신 냈고, 이를 보고했다는 식으로 진술했다”면서 “이를 위해 (검찰에서) 사실상 ‘세미나’를 했다”고 털어놓아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송경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