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엔솔·삼성SDI·SK온···2차전지 신기술은 과연?

LG엔솔 ‘셀투팩’…삼성SDI ‘전고체’…SK온 ‘급속충전’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4-04-12

본문듣기

가 -가 +

▲ 삼성SDI 부스에서 관람객이 볼보 ‘FM 일렉트릭’ 차량을 구경하고 있다.  

 

국내 최대 이차전지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24‘가 3월 6일부터 8일까지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 인터배터리는 2013년 최초 개최 이후 12년 동안 배터리 산업과 동반성장한 글로벌 대표 배터리 전시회다. 올해 행사에는 국내 배터리 3사를 포함해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업체 579곳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오전 10시 전시관이 문을 열자 입장권을 받으려는 사람들로 입구가 북적였다. 행사장 안으로 들어서자 배터리 산업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보려는 관람객들의 열기가 느껴졌다. 배터리 업계 종사자들부터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각 업체들의 부스는 적지 않은 사람들이 몰렸다.

 

입구에서 만난 20대 A씨는 “전공은 다르지만 배터리 업계로 취업할 생각이어서 공부 삼아 왔다”며 “배터리 관리 서비스(BMS)에 관심을 갖고 전시를 둘러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특히 국내 배터리 3사(LG에너지솔루션·삼성SDI·SK온) 부스는 관람객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이들 3사는 앞다퉈 최신 기술을 공개하며 인기몰이에 나섰다.

 

LG엔솔, 파우치형 셀투팩 공개

 

먼저 LG에너지솔루션 부스는 국내 배터리 1위 업체인 만큼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전시관 중앙에서 이번 전시의 핵심인 ‘파우치형 셀투팩(CTP)’ 기술을 적용한 자동차 목업(Mock-Up)을 볼 수 있었다. ‘목업’은 실제품을 만들어 보기 전, 디자인 검토를 위해 실물과 비슷하게 시제품을 제작하는 작업의 과정과 결과물을 통칭한다.

 

셀투팩은 기존 배터리 구성에서 모듈 단계를 제거해 팩에 직접 셀을 조립함으로써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무게와 비용을 절감하는 첨단 팩 디자인이다.

 

실제 전기차와 똑같은 크기로 제작한 자동차 목업은 셀투팩 기술 적용 배터리를 장착했다. 특히 이 회사의 파우치형 셀투팩이 최초로 공개된 만큼 관람객들의 관심도 이 기술에 쏠렸다. 목업 앞에 있는 스크린을 통해 직접 기술 설명을 보거나 도슨트 안내를 받으며 신기술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전시장 한 켠에 마련된 모빌리티 존에서는 일본 상용차 1위 브랜드인 이스즈의 ‘엘프(ELF) mio EV’ 전기 상용차도 전시했다.

 

이 차량은 LG에너지솔루션의 원통형 셀, 모듈, 팩은 물론 미드니켈(Mid-Ni) 파우치 셀, LFP ESS(에너지저장장치) 셀, BMTS(배터리 관리 토털 솔루션) 기술 등이 집약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SDI, 전고체 로드맵

 

삼성SDI는 볼보트럭이 지난 2022년 세계 최초로 출시한 첫 대형 전기트럭 ‘FM 일렉트릭’ 실물 차량을 전시했다.

 

이 차량은 삼성SDI의 프리미엄 하이니켈 제품인 21700(지름 21mm·높이 70mm) 원통형 배터리 2만8000개가 탑재됐다. 트럭 앞에는 배터리 실물과 함께 이를 엮은 모듈도 함께 볼 수 있었다.

 

삼성SDI 부스에서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배터리 업계의 ‘게임 체인저’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로드맵이다. 지난해 말 신설된 전고체 배터리 사업화 추진팀을 중심으로 2027년 양산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로드맵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업계 최고의 에너지 밀도가 특징인 ‘900Wh/L ASB’ 양산 준비 계획을 관람객에 공개했다. ABS는 리튬이온전지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이온을 전달하는 전해질을 기존 액체에서 고체로 바꾼 배터리로 화재 위험이 적고 주행거리가 길어 ‘꿈의 배터리’로 불린다.

 

로드맵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첫 프로토 타입 견본품을 생산한 회사는 올해부터 3년간 A·B·C단계 샘플 제작에 들어간다. ASB 사업화추진팀은 SCM(공급망 관리 솔루션)부터 대량생산까지 전 과정을 준비해 오는 2027년 예정대로 본격 양산을 시작한다.

 

▲ SK온 부스에 ‘어드밴스드 SF 배터리’를 탑재한 '제네시스 eG80'이 전시돼 있다.  

 

SK온만의 급속 충전

 

SK온 부스에서는 자사의 배터리 목업과 함께 해당 제품이 탑재된 완성차 업체 차량의 미니어처가 관람객들을 반겼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인 폭스바겐, 벤츠, 페라리 등 SK온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들이 시선을 끌었다.

 

이날 SK온은 진화된 급속충전 기술을 선보였는데 현대차 ‘제네시스 eG80‘과 기아 ‘EV9‘ 실물차량을 자사 배터리와 함께 전시했다.

 

제네시스 eG80과 함께 전시된 SF 배터리는 SK온이 지난 2021년 공개한 배터리로, 18분 만에 셀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EV9과 함께 전시된 배터리는 ‘어드밴스드 SF 배터리’로 SK온의 신기술을 담은 급속충전 기능을 보여준다. 기존 SF배터리와 비교해 에너지 밀도는 9% 늘리면서 급속충전 시간을 유지했다. 통상 에너지 밀도가 높으면 충전 시 음극저항이 높아 충전 시간이 길어지는 한계를 극복한 것이다.

 

 

전시장을 둘러본 관람객 박현우씨는 “배터리 산업에 관심이 많은데 견학을 위해 인터배터리 전시를 찾았다”며 “국내 배터리 회사들이 세계적인 셀 제조사인 만큼 고밀도 셀을 이륜 전기차에도 적용할 수 있을지 동향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