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제3당 되고 민주당 발목 잡지 않겠다"

"국민들이 지역구에선 1:1 정권심판 구도 만들고 비례에서 경쟁하라 하면 그리 따르겠다”

김혜연 기자 l 기사입력 2024-02-15

본문듣기

가 -가 +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월 15일 오전 서울 동작구 아트나인&잇나인에서 열린 (가칭) '조국신당'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경남·부산에서 시작해 광주·목포를 찍고 서울로 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신당 창당을 선언한 후 ‘마이크’가 주어지자 연일 ‘선명한 메시지’를 내고 있는 것.

 

조 전 장관은 2월 15일 오전 서울 동작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조국신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 출범식 인사말을 통해 “원내 제3당이 될 것”이라는 목표를 밝히면서 “총선 이후에도 민주당의 발목을 잡거나 국민 뜻을 거스르는 정당이 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신당의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그는 인재영입위원장 역할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중책을 맡아 큰 책임감과, 믿어주신 것에 대해서는 감사함을 느낀다"면서 "뜻을 같이 하는 좋은 사람을 영입하겠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과 그 정부의 사람들을 보며, 윤석열 검찰독재 시대를 살아가는 한 사람으로서, ‘좋은 사람’이란 어떤 사람일까를 생각해봤다"고 전하면서 "좋은 사람의 기준은 모두가 다르겠지만, 윤석열대통령과 그의 사람들을 보면, 좋은 사람의 기준이란 무엇보다 ‘신의’를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 사람을 판단하는 기준 중의 하나가 그 사람의 친구를 보고 뜻을 같이 하는 주변 사람, 동지를 보는 것"이라면서 "윤 대통령 주변에 있는 사람들 어떤가? 하나같이 윤석열대통령 본인과 잘 어울리는 사람들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는 사람들은 무엇보다 ‘신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짚은 뒤 "정치하는 사람들끼리의 동업자의식이 아닌, 국민에 대한 신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께 신의를 지키는 사람, 국민과 약속을 지키는 사람, 그런 좋은 분을 모셔오겠다"고 덧붙였다.

 

조 위원장은 창당준비위원회 출범과 관련 "더 좋은 사람들과 함께 검찰독재를 심판하기 위해 필요하기 때문에 정당을 만들려 한다"면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에 부끄럽지 않은 정당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이번 총선의 시대정신은 검찰독재정권 심판"이라고 규정하면서 "전국의 모든 지역구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이냐, 지지냐를 두고 1:1 구도를 반드시 만들어내야 하고 우리당도 그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선거를 앞두고 이합집산하여 정체성이 불분명한 당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어느 정당이 원내 3당으로 제대로 된 역할을 하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우리가 원내 제3당이 되어서 제대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는, 눈치 보지 않는, 당당한 원내 제3당이 되자”고 역설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이 지역구 외에 비례대표 선거도 민주당과 연합하라 하시면 그리 노력하겠다”면서 “반대로 지역구에서는 정확한 1:1 정권심판 구도를 만들고 비례에서는 경쟁하라 하시면 그리 따르겠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또한 “저는 이미 수만 개 화살을 맞은 몸이고 상처도 많고 흉터도 깊은 사람”이라면서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대로 있으라는 말씀만 아니시라면 수십 만 개의 화살이 비 오듯 쏟아지는 전쟁터라 해도 두려움 없이 당당히 맞서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그는 “선거가 끝난 이후에도 민주당 발목을 잡거나, 지지해준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정당이 되지 않겠다”면서 “오히려 민주당보다 더 구체적으로 고민하고, 한발 더 빨리 행동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혜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