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화시스템, 정부 도움·업체 주도 소형 SAR위성으로 K-스페이스 '신호탄'

국내 최초 민간주도 관측위성 연내 발사

김보미 기자 l 기사입력 2023-11-24

본문듣기

가 -가 +

▲ 한화시스템이 연내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발사할 '소형 SAR위성' 이미지.

 

한화시스템(대표이사 어성철)이 자체 제작한 '소형 SAR위성'을 정부의 도움을 받아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연내 우주로 발사한다고 22일 밝혔다.

 

그간 정부는 기(旣) 확보한 위성기술을 민간기업에 성공적으로 이관해 업체 주도로 위성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해오며 대한민국의 우주산업이 신속하게 뉴스페이스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이번 위성발사는 민간이 주도해 '한국형 뉴스페이스 산업'인 K-스페이스의 도약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소형 SAR위성'은 고해상도 지구관측 위성으로 일반 위성과 달리 탑재체∙본체∙태양전지판이 일체화된 형태다. 발사체에 최대한 많이 실을 수 있도록 설계돼 발사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SAR(합성개구레이다, Synthetic Aperture Radar)은 공중에서 지상 및 해양에 레이다파를 순차적으로 쏜 후 레이다파가 굴곡면에 반사되어 돌아오는 미세한 시간 차를 선착순으로 합성해 지상 지형도를 만들어 내는 레이다 시스템으로 주∙야간 및 악천후에도 영상 정보 획득이 가능하다.

 

한화시스템은 위성을 성공적으로 발사한 후 자체적으로 보유한 지상관제 센터를 통해 발사위성의 제어 및 실시간 지상 영상을 획득·분석하며, 위성 개발·활용에 대한 경험을 쌓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보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