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정섭 검사, 수사하던 재벌 부회장 접대 받았다”

인터넷뉴스팀 l 기사입력 2023-10-27

본문듣기

가 -가 +

김의겸, “수사했던 그룹 핵심 인물로부터 대접…적절한 관계인가 의문”

 

 

김의겸(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월23일 이재명 대표의 대북송금 의혹을 수사하는 이정섭 수원지검 2차장검사에 대한 의혹을 또다시 제시했다. 10월17일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딸 위장전입, 일반인 범죄 기록 조회 등 각종 범죄 혐의를 폭로한 데 이어 이 차장검사가 과거 자신이 수사했던 기업의 고위 관계자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주장을 편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 사진을 제시하며 “2020년 12월24일 크리스마스 이브 때 이 차장과 그 가족 친지, 지인들이 강원도에 있는 고급 리조트에서 초대를 받아 접대 받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초대한 주체는 우리나라 재계 서열 10위 안에 가뿐하게 들어가는 국내 굴지의 재벌 부회장”이라며 “일종의 그룹 재벌 해결사라고 할 수 있는데 이 그룹을 이 차장이 굉장히 오랫동안 수사를 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5년부터 거의 매년 수사를 해왔다. 3조 원대 LNG 담합 건설사, 그룹 소유의 폭행 사건도 수사했고 산업용 담합 여부, 일감 몰아주기도 수사했다”며 “과연 자기가 수사를 했던 그룹의 핵심 인물로부터 저렇게 대접을 받는 게 적절한 관계인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원석 검찰총장에게 “코로나가 한창 기승을 부릴 때 스키장이 완전히 폐쇄돼 있을 때인데 이 차장의 가족이 저렇게 스키장을 완전히 독채로 전세 내서 크리스마스 이브를 즐겼다”며 이 차장검사의 업무배제를 요구했다.

 

그러자 이 총장은 “저는 처음 보는 내용이지 않느냐”며 “이 내용을 보고 제가 업무배제에 대해 바로 판단을 내릴 수는 없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주간현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