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 남친이 안 만나주자 '폭행' 휘두른 40대 女

최유리 기자 l 기사입력 2014-11-05

본문듣기

가 -가 +

[주간현대=최유리 기자] 헤어진 남자친구가 자신의 전화를 피한다는 이유로 한 달간 상습적으로 폭행을 한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헤어진 애인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김 모(41)씨를 상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월5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11월2일 오후 9시30분경 정읍시 수성동에 위치한 한 길가에서 다른 일행들과 서 있던 전 남자친구인 이 모(52)씨를 때려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두 달 전 헤어진 이씨를 1달간 3차례에 걸쳐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이씨가 내 전화를 피하고 나를 만나주지 않자 화가나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이씨 전에도 헤어진 애인들이 자신을 피하며 만나주지 않는 다는 이유로 폭력을 행사해 입건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dbfl64580@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펜 그리고 자유. All rights reserved.